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시몬 (임상훈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webzine/series/nboard/212/?n=68489 주소복사

'더 킹'을 봤다. '포레스트 검프'와 노무현이 생각났다

<더 킹>을 봤다. <포레스트 검프>가 생각났다. 

 

 

 

 

두 주인공은 모두 잘 뛰었다.

 

 

 톰 행크스는 잘 뛰어서 대학 풋볼 선수가 됐다.

  

 


조인성은 뛰면서 공부해서 서울대 법대에 들어갔다.

 

 

 

두 영화 모두 역사와 시나리오를 잘 포개놨다.

 

 

<포레스트 검프>는 톰 행크스의 여정을 따라 50~80년대 미국 주요 역사를 담아냈다. 그 과정에서 케네디와 닉슨 등이 등장한다.

 

 


<더 킹>은 조인성의 여정에 따라 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한국의 정치와 검찰의 역사가 보여진다. 역대 대통령과 주요 사건이 실사 이미지로 등장한다.

 

 

 

검찰의 민낯이 유쾌하게 드러났다. 

 

 

특히 노무현의 당선과 탄핵소추, 죽음도 비중있게 다뤄졌다. ​

 

 

 

이 화면도 영화에 그대로 등장한다.

 




어디서 많이 봤던 장면이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특히 마지막 20분 가량이 흥미진진했다. 정우성은 참 잘 생겼다. 

 


<포레스트 검프>는 이런 대사가 유명하다.

 

Life is like a box of chocolates. You never know what you're going to get.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다. 무엇을 집을 지는 아무도 모른다.) 

 

 


<더 킹>에서는 두 가지 메시지가 또렷이 기억에 남는다. 

 

이슈로 이슈를 덮는다. 

 

보복은 복잡한 정치 엔지니어링의 철칙이다. 

 

 

진짜 오랜만에 극장 가서 본 영화. 아침 일찍 조조영화로 봤다. 재밌었다. 짜게 별 네 개.​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