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한낮 (안정빈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webzine/news/nboard/4/?n=67017 주소복사

혼자서 4인의 파티전투를 벌인다! 리니지 이터널, 1차 CBT 영상

<리니지 이터널>이 첫 테스트를 시작했다. 모바일게임을 연상시키는 이터널(캐릭터) 수집과 실시간 교체, 그리고 최대 4인의 이터널을 동시에 조작할 수 있는 오만의 탑이 눈에 띈다. 디스이즈게임에서 <리니지 이터널>의 1일차 플레이 영상을 정리했다. /디스이즈게임 안정빈, 장이슬 기자


  


 

# 혼자서 4인의 파티플레이. 이터널의 핵심. 오만의 탑

 

<리니지 이터널>은 이터널(캐릭터)을 수집하고 교체하며 게임을 진행하는 이터널 시스템을 메인으로 내세웠다. 이터널은 게임 내에서 지정된 목표를 달성할 때마다 영입할 수 있으며 최대 4인까지 파티로 구성할 수 있다. 이렇게 구성된 이터널은 평소에는 1명씩 교체해 사용한다.

 

다만 일부 콘텐츠에서는 자신이 육성한 이터널을 동시에 전투에 투입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콘텐츠가 바로 오만의 탑이다. 오만의 탑에서는 최대 4명의 이터널이 한 번에 전투에 뛰어들며, 각 이터널을 자유롭게 오가며 조작할 수 있다.

 

오만의 탑은 사멸의 가호라는 일종의 게이지가 남아있는 동안만 탐험할 수 있으며, 강력한 적이 연달아 나오기 때문에 탱커와 힐러, 각 탑의 특성에 맞춘 이터널 등을 배치한 '파티'를 짜서 진행해야 한다. <리니지 이터널>의 가장 큰 특징을 맛볼 수 있는 콘텐츠다. 아래는 <리니지 이터널>의 오만의 탑 플레이 영상이다. 

 

 





 

# 끝없이 이어지는 전투와 퀘스트

 

<리니지 이터널>는 메인 퀘스트 이외에도 필드에서 할 거리를 최대한 늘렸다. 단순히 한 번 클리어로 끝나는 퀘스트가 아니라 일정 시간마다 벌어지는 돌발임무, 랜덤한 목표를 무한히 제공하는 저항군임무와 지역임무, 시스템에 맞춰서 특별한 이벤트가 벌어지는 특별임무, 몬스터가 떨어트리는 두루마리에서 시작하는 두루마리 임무 등 각종 퀘스트가 끝없이 이어진다.

 

각종 임무는 완료하고 나면 일정 시간 후 곧바로 다음 임무를 주고, 이 밖의 메인 퀘스트와 서브 퀘스트의 숫자도 만만치 않아서 초반부터 쏟아지는 사건 속에서 캐릭터를 육성해나가는 정신 없는 상황이 꾸준히 이어진다.

 

아래는 돌발임무의 일종인 돌아온 흑기사다. 유저는 <리니지>시리즈의 인기(?) 몬스터 커츠와 그의 하수인들의 습격으로부터 말하는 섬을 지켜내야 한다.​ 

 

<리니지 이터널>은 30일 1차 CBT를 시작했으며 오늘 공개한 콘텐츠 이외에도 최대 200명의 유저가 진입하는 에픽 던전과 스토리에 집중한 봉인 던전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