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달식 (김진수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webzine/news/nboard/4/?n=36756 주소복사

엔진 바뀐 피파 온라인 3, ‘5:5 대전을 즐겨라’

평가전 행사에서 실체 공개, 바로 테스터 모집 시작

<피파 온라인 3>(피파3)가 베일을 벗었다. 시범경기를 통해 실제 플레이 장면이 공개됐고, 첫 테스트 일정도 나왔다. 테스터 모집은 오늘 바로 시작됐으며, 오는 9월 20일 테스트에 들어간다.

 

넥슨은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반얀트리 호텔에서 기자간담회 성격의 피파 온라인 3 평가전행사를 개최하고 <피파 온라인 3>의 특징 소개와 플레이 시연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는 <피파> 시리즈의 역사를 담은 영상 상영, <피파 온라인 3>의 기능 소개, 시범경기를 통한 플레이 시연,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행사 마지막에는 <피파 온라인 3>의 베타테스트 일정이 공개됐다. 박지성 결승골! QPR VS 맨유 평가전 영상 {more}

 

<피파> 시리즈 20년 히스토리 영상

 

동영상 로딩중...

 

넥슨 퍼블리싱본부 조한서 본부장은 축구게임을 넘어 축구의 짜릿한 감동을 전하고 싶다며 베타테스트가 9 20일 시작된다고 알렸다. 테스터 모집은 오늘부터 바로 시작됐으며, <피파 온라인 3> 홈페이지(http://fifaonline3.nexon.com)에서 신청할 수 있다.

 

평가전 행사 마지막에 테스트 일정을 밝힌 넥슨 퍼블리싱본부 조한서 본부장.

 

 

■ 3세대 피파 엔진 탑재, 5:5 멀티플레이가 핵심


게임 소개 프리젠테이션 영상

 

동영상 로딩중...

 

<피파 온라인 3>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차세대 엔진의 사용이다. <피파 11>부터 최신작 <피파 13>까지 사용되고 있는 ‘3세대 엔진’을 활용해 실제 축구 같은 느낌을 살렸고, 그래픽에도 최신 데이터가 적용됐다.

 

최신 엔진의 장점인 360도 전 방향 드리블 지원과 향상된 인공지능, 정밀한 충돌처리가 적용됐고, 온라인 환경에 대한 최적화도 이루어졌다. 최신 선수 데이터가 적용되어 퀸즈 파크 레인저스로 이적한 박지성 선수의 모습이나, 스완지 시티로 한 기성용 선수 등을 게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퀸즈 파크 레인저스로 이적한 박지성 선수의 최근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박지성 스킬 사용 영상

 

동영상 로딩중...

 

<피파> 시리즈의 강점인 국제축구연맹(FIFA) 독점 라이선스를 활용한 선수, 클럽 데이터 활용은 <피파 온라인 3>에서도 여전하다. 전 세계 32개 리그, 528 클럽, 45개 국가대표팀, 14,727명의 선수 데이터가 적용돼 있고, 기존 <피파 온라인> 시리즈처럼 여름과 겨울 이적시장이 끝날 때마다 모든 선수, 클럽의 데이터가 업데이트된다.

 

구단 관리 면에서도 변화가 생겼다. <피파 온라인 3>에서는 경기 전 포메이션 지정 등이 자유로워졌고, 각 선수들의 공격 성향이나 행동 반경까지 세밀하게 조정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각 유저의 성향에 맞는 전술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

 

자유로운 포메이션 설정이 가능해졌다.

 

<피파 온라인 3>가 전작과 가장 크게 달리진 부분은 5:5 멀티플레이를 지원한다는 점이다. 5:5 멀티 플레이는 각 팀의 캡틴을 맡은 유저가 가진 팀을 사용해 5명이 한 팀이 되어 경기를 하는 모드다. 5:5 멀티플레이를 통해 각 유저가 유기적으로 공을 주고받으며 경기를 풀어 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EA서울스튜디오의 한승원 실장은 “5:5 모드를 하면 동네축구 같은 모습이 되지 않을까 고민했는데, 몇 번 플레이해 보면 역할 분담이 되기 시작한다. 친구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재미를 느껴 달라고 말했다.

 

게임 모드는 최대 5:5 대전이 가능한 커스텀 매치, 스마트 매치메이킹 시스템이 적용된 빠른 1:1 매치, 최대 5명이 협력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VS-COM 세 가지가 있다. 특히 메인 화면 자체가 게임 플레이 화면으로 구성돼 있어 자신이 고른 선수를 자유롭게 조작하면서 드리블이나 프리킥 등을 연습할 수 있다. 한 실장은 이를 ‘프리 롬’(Free roam) 화면이라고 소개했다.

 

<피파 온라인 3>는 메인 화면에서 자유롭게 선수 한 명을 조작할 수 있다.

 

 

배성재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 콤비의 중계 영상

 

동영상 로딩중...

 


왼쪽부터 넥슨 피파 온라인 사업실 이정헌 실장, 넥슨 퍼블리싱본부 조한서 본부장, EA서울스튜디오 박종흠 본부장, 한승원 실장.

 

 

<피파 온라인 2>와 비교해 가장 달라진 점이나 발전된 점은 무엇인가?

 

한승원: 엔진이 바뀌었기 때문에 게임 플레이가 가장 많이 달라졌다. 테스트했을 때도 전작과 많이 달라졌고, 실제 축구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피드백이 있었다.

 

그리고 5:5 대전을 지원해 친구와 함께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아는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어서 추가한 것이다. 물론, 오늘 보여준 콘텐츠는 일부분에 불과하다. 앞으로 보여줄 콘텐츠를 기대해 달라.

 

 

오늘 시연은 패드로 조작하던데, 키보드 조작에 대한 준비도 했나?

 

한승원: 그렇다. 이번에 보여줄 CBT 버전에서는 키보드 조작 옵션에 <피파 온라인 2>와 동일한 키 세팅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고, <피파 온라인 3>를 위한 키 세팅도 있다.

 

<피파 온라인 3>는 360도 전 방향 드리블이나 더 많은 개인기를 지원하기 때문에 조작 키가 많아졌지만, 앞으로 테스트를 거쳐 가며 최대한 쉽게 개선할 것이다.

 

커스텀 매치는 최대 5:5의 대전을 지원한다.

 

 

이번 CBT에서 보여줄 콘텐츠는 어느 정도인가?

 

한승원: CBT에는 오늘 공개한 정도의 콘텐츠가 들어갈 것이다. 정식 오픈 때는 선수 강화나 상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선수카드, 랭킹 모드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또, 선수 커스터마이징도 추가될 것이다. 한겨울에 반팔 유니폼을 입히고 싶다면 입힐 수 도 있다.

 

 

골 세리머니 같은 것도 추가됐나?

 

한승원: 그렇다. <피파 온라인 3>에서 지원하는 골 세리머니는 20 가지가 넘는다. 골을 넣는 순간에 몇 가지 키를 조작하면 원하는 세리머니를 사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런 세리머니를 찾아 가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것이다.

 

 

게임 엔진이 차후 어떻게 업데이트될지 궁금하다.

 

박종흠: 엔진 업그레이드에 따른 업데이트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플레이 엔진이 바뀌면 게임 경험이 바뀌기 때문에 적응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기존 <피파 온라인> 시리즈는 그래픽만 업그레이드하고 플레이 엔진은 그대로 유지했었다. <피파 온라인 3>도 이렇게 풀어 나갈 생각이다.

 

 

<피파 12>의 강점인 임팩트 엔진이 <피파 온라인 3>에 적용돼 있나?

 

박종흠: <피파 온라인 3>에 임팩트 엔진은 적용되지 않았다. 온라인과 콘솔은 환경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많은 엔진을 넣고 최적화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 그래픽 데이터는 최신 버전을 사용하고 있다.

 

6일 정오, 평가전 종료와 동시에 <피파 온라인 3>의 베타테스트 참가자 모집이 시작됐다.

 

 

<피파 온라인 3>의 최저사양은 어느 정도인가?

 

한승원: <피파 온라인 3>는 쉐이더 3.0 이상을 지원하는 그래픽 카드가 필요하다. 그래서 최저사양 목표는 지포스 6600 GT를 기준으로 잡고 있다. 클로즈 베타테스트를 통해 사양에 대한 피드백을 받아 최적화 작업을 할 것이다.

 

 

<피파 온라인 3>는 정기적인 e스포츠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 있나?

 

이정헌: 내부에서도 e스포츠는 중요하다고 판단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리얼한 플레이와 멀티플레이가 강조돼 있기 때문에 e스포츠로서의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다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나 확정된 계획이 없어 지금은 말하기 조심스럽다. 조만간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다.

 

 

상용화 계획은 어떻게 되나?

 

한승원: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계획이 없어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 지금은 유저들이 어떤 것을 원하는지 듣는 것이 우선이다. 우리는 유저들이 큰 부담 없이 플레이할 수 있기를 원한다. 상용화도 이런 방향으로 진행할 것이다.

 

※ 스크린샷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