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한낮 (안정빈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webzine/news/nboard/11/?n=67978 주소복사

로스트아크부터 페리아연대기까지! 2017년 기대작 총정리

'요즘은 기대할만한 게임이 없다' 벌써 몇 년 전부터 나오는 이야기입니다만, 매년 나오는 게임들을 보면 꼭 그렇지도 않습니다. 숫자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여전히 온라인에서는 많은 게임들이 개발되고 있고, 소위 '대작'이라 불릴만한 규모의 게임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당장 올해만 해도 (개발사의 계획대로라면) <로스트아크>와 <리니지 이터널>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죠. 이미 온라인게임 시장을 따라잡은 지 오래인 모바일게임에서는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은 게임이 올해 출시를 예고한 상황입니다.

 

2017년 이후 우리는 어떤 게임을 기대해야 할까요? 디스이즈게임에서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의 2017년 기대작을 모았습니다. 생각보다 다양한 게임이 많습니다. /디스이즈게임 안정빈 기자


 



# 쌍두마차. 로스트아크 VS 리니지 이터널

 

2016년 MMORPG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두 게임입니다. <로스트아크>와 <리니지 이터널>이 올해도 테스트를 이어가며 여러 의미에서 화제를 낳을 것으로 보입니다.

 

2016년 가장 HOT 했던 게임을 하나만 뽑으라면 <로스트아크>를 뽑겠습니다. 그래픽부터 연출, 전투까지. <로스트아크>는 1차 CBT부터 이래도 되나 싶을 만큼 깔끔한 모습을 보여줬죠. 전투나 컷신이나 레이드의 재미까지 어디 하나 흠잡을 곳을 찾기가 어려웠죠. <로스트아크>는 오는 2017년 초부터 2차 CBT와 3차 CBT를 거치고 오는 겨울 출시가 목표입니다.

 

<로스트아크>만큼 압도적인 지지를 얻진 못했지만 <리니지 이터널>도 2017년 기대작 중 하나입니다. 1차 CBT에서는 정말 심할 만큼 지루한 초반과 어딘지 어설픈 액션 등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는데요. 정작 레벨 30 이후 콘텐츠는 예상외로 재미있는 탓에 처참한 악평과 애매한 가능성을 동시에 보여줬죠. <리니지 이터널> 역시 목표는 2017년 출시입니다.

 

다만 두 게임 모두 CBT에서 워낙 많은 피드백을 받은 데다가, 피드백들을 게임에 적극적으로 적용할 예정인 만큼 실제 출시는 목표로 내세운 2017년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그 대신 수차례의 테스트 정도는 기대해 볼 수 있겠죠.

 

 

 

# 개발만 5년 이상! 팬층이 확실한 MMORPG 라인업


<로스트아크>나 <리니지 이터널> 만큼 주목받지는 못하지만, 각각의 '팬'을 보유한 MMORPG도 여럿 출시됩니다. 최소한 5년 이상 개발한 게임이라는 점이 눈에 띄네요.

 

먼저 <페리아 연대기>가 올해 상반기 CBT를 시작합니다. 밖으로 알려진 개발 기간만 5년에 달하는데요. <페리아 연대기>는 개발 초기 밝혔던 '마을부터 세상의 규칙까지 모두 유저가 만든다'는 콘셉트를 유지하며 개발 중입니다. 지난 지스타 2016에서는 게임 내에서 유저가 실제로 만들 수 있는 '던전과 마을'을 체험 버전으로 선보이는 과감한 도전도 했죠.

 

일본에서 먼저 서비스를 진행했던 <소울워커>도 1월 중으로 출시됩니다. <소울워커>는 국내서비스를 위해 게임 곳곳을 바꿨습니다. PVP에 집중한 새로운 지역을 도입했고, 공격속도와 적의 인공지능 등을 올려서 더 빠르고 치열한 전투를 만들었죠. <소울워커>는 오는 10일 기자간담회와 유저초청행사를 통해 OBT 일정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타깃유저는 조금 다르지만 <뮤 레전드>도 1분기 중으로 OBT를 시작합니다. 핵앤슬래시 방식을 택한 전투 이외에도 이미 OBT를 위한 콘텐츠도 다수 공개했는데요. 필드에서는 거대한 레이드보스가 나타나고, 특정 시간에는 마계군단이 침공합니다. 거꾸로 유저가 길드 단위로 비공정을 만들어서 마계로 쳐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 첫선을 보이는 다크호스 MMORPG 라인업

 

올해 첫선을 보이는 '낯선 MMORPG'도 있습니다. <아스텔리아>와 <천애명월도>, <프로젝트W>가 대상입니다.

 

<아스텔리아>는 과거 <프로젝트A>라는 이름으로 수차례 공개된 MMORPG인데요. 카드에 담긴 유닛들을 소환하고, 교체하며 전투를 벌이는 독특한 게임방식을 택하고 있습니다. <아스텔리아>는 지스타 2016 넥슨 부스에서 플레이버전을 공개했고, 올해 중으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죠.

 

<천애명월도>는 텐센트에서 자체 개발한 MMORPG입니다. 국내에서는 넥슨을 통해 서비스되죠. 동명의 무협소설을 원작으로 개발된 <천애명월도>는 필드 곳곳을 빠르고 자유롭게 오가는 경공과, 스킬과 스킬이 물 흐르듯 이어지는 매끄러운 전투 등 무협게임 특유의 장점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천애명월도>는 2017년 출시가 목표입니다.

 

아직 알려진 게 거의 없는 게임이죠. 블루홀의 <프로젝트W>도 상반기 중으로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테라>로 유명한 블루홀에서 개발 중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이미 일본과 북미, 유럽 지역 계약을 마친 <프로젝트W>는 오는 상반기 테스트가 목표입니다. 게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전혀 없습니다.

 



# 온라인 레이싱과 FPS게임의 새로운 도전

  

MMORPG 이외의 장르도 2017년 유저들을 맞이합니다.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오는 2월 파이널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니드포스피드>는 국내에서는 요즘 찾아보기조차 어려운 온라인 레이싱게임인데요. 원작의 프로스트바이트 엔진을 그대로 사용하고, 현존하는 60개 이상 차량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확보하는 등 <니드포스피드> 다운 현실적이면서도 경쾌한 느낌들을 잘 살렸습니다.

 

<로브레이커즈>는 <기어스오브워> 개발팀이 만든 하이퍼 FPS입니다. 맵 곳곳에서 중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점이 특징이죠. 지형이나 적에게 와이어를 걸어서 순간적으로 거리를 좁히거나, 폭발을 이용해 고공으로 뛰어오르는 등 '세로축'을 적극적으로 이용한 전투를 빠르게 펼칩니다. 국내에서는 넥슨을 통해 서비스가 준비 중이죠.

 

<플레이언노운 배틀그라운즈>라는 생소한 게임도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플레이언노운 배틀그라운즈>​ 블루홀에서 <아르마3>의 모드 개발자로 유명한 브렌든 그린 등을 영입해 개발 중인 배틀로얄 방식의 FPS 게임인데요. 상반기 북미 지역에 출시하고 이후 국내 서비스도 준비할 예정입니다.

 

  


 

# 끝나지 않은 모바일게임의 IP전쟁! 겨울 격돌

  

모바일게임은 숫자가 워낙 많은 만큼 거대 퍼블리셔 위주로 정리했습니다. 모바일게임에서 가장 먼저 맞붙는 건 역시나 IP게임들입니다.

 

넷마블은 <스타워즈: 포스아레나>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스타워즈>의 공식 IP를 활용했다는 점만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게임방식도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시장까지 적극적으로 겨냥했습니다.

 

넥슨은 <진삼국무쌍: 언리쉬드>와 <던전앤파이터: 혼>의 사전등록을 시작했습니다. 두 게임 모두 올해 초에 출시될 예정이죠. <진삼국무쌍: 언리쉬드>는 기존의 <진삼국무쌍7>을 모바일게임에 맞춰 스테이지별로 재구성했습니다.

 

<던전앤파이터: 혼>은 처음부터 3D 그래픽으로 새롭게 만든 <던전앤파이터>입니다. 대전이 이후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과거 <던전앤파이터>의 모습을 담아낸 점이 특징인데요. 공중콤보부터 실시간 동기화 PVP까지 <던전앤파이터>의 모습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엔씨소프트에서는 <리니지> 시리즈(?)의 끝판왕인 <리니지 M>을 상반기 출시합니다. 굳이 끝판왕이라는 이름까지 붙인 이유는 <리니지 M>의 특징 때문인데요. <리니지 M>은 PC버전 <리니지>를 모바일로 거의 고스란히 옮긴 게임입니다. 

 

 



# 모바일에서 흥행 한 번은 해 본 개발사들. 후속작들의 전쟁

 

모바일게임의 세대교체도 이어지면서 크게 흥행을 거둔 인기 모바일게임들의 후속작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다크어벤저3>와 <활2>, <몬스터에이지>, <블레이드2> 등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다크어벤저3>는 지스타 2016에서 뛰어난 그래픽과 연출의 체험 버전을 선보이며 많은 기자를 놀라게 만든 게임입니다. 용을 낚아채서 길들이고, 적을 집어 들어 꺾어버리는 등 '콘솔급 액션'이라는 상투적인 표현이 상투적으로 보이지 않을 만큼 화끈한 액션과 연출을 보여줬죠. <다크어벤저3>의 출시일은 오는 상반기입니다.

 

네시삼십삼분은 <활>의 후속작인 <활2>를 올해 출시할 예정입니다. PVP 콘텐츠에 집중했던 전작과 달리 혼자서 즐길 수 있는 PVE 콘텐츠와 파티를 맺고 벌이는 보스 레이드 등의 콘텐츠를 추가했죠.

 

액션스퀘어의 <블레이드2>도 기대할 만한 후속작입니다. 이미 전작을 통해 재미를 인정받은 데다가 <블레이드2>는 언리얼엔진의 홍보영상에서도 집중해서 내세울 만큼 뛰어난 그래픽을 자랑합니다. 지난해에도 모바일게임 최대의 기대작으로 뽑힌 게임 중 하나입니다.

 

이 밖에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 RPG바람을 불러온 초창기 모바일 RPG <헬로히어로>의 후속작인 <헬로히어로: 에픽배틀>과 <몬스터 길들이기>의 후속작 <몬스터 에이지>도 지난해부터 상표를 등록하고 출시를 준비 중입니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