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한낮 (안정빈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webzine/nboard/119/?n=36269 주소복사

(영상) 최상급 관전모드! 파이어폴 e스포츠 도전

e스포츠 툴킷 개발, 내년에 100만 달러 대회 개최

레드5 스튜디오가 e스포츠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리플레이와 슬로우모션까지 지원되는 관전모드와 100만 달러 규모의 토너먼트를 앞세운 전력투구. 먼저 <파이어폴>의 새로운 중계모드부터 확인해 보자. 게임스컴 2012에서 레드5의 리드 디자이너 스캇 영블러드가 직접 시연한 영상이다. /퀼른(독일)=디스이즈게임 안정빈 기자


 

동영상 로딩중...

 

레드5는 최근 <파이어폴>의 베타 서버에 e스포츠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업데이트했다.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유저의 경기를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라이브 시스템과 지금까지 나온 어떤 중계 방식보다도 뛰어나다고 자부하는 관전모드두 가지다,

 

<파이어폴>의 모든 PvP는 서버에 자동으로 저장된다. 경기 결과만이 아니라 유저들의 움직임, 착용 중인 장비, 어빌리티까지 모두 저장되는 사실상의 리플레이 파일이다. 그리고 유저는 언제나 다른 유저의 리플레이 파일을 꺼내서 재생시킬 수 있다. 프로게이머의 경기도, 방금 첫 경기를 끝낸 유저의 경기도 마찬가지다. 누구나 자유롭게 <파이어폴>에서 진행된 PvP 리플레이를 열람할 수 있다.

 

원하는 리플레이 파일은 다운로드해서 소장하거나 친구와 공유할 수 있으며, 현재 진행 중인 PvP는 자유롭게 라이브로감상할 수 있다. , 관중이 경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라이브 중계에는 30초의 딜레이가 주어진다.

 

많은 관중이 동시에 경기를 볼 때의 문제점도 극복했다. <파이어폴>의 리플레이는 게임 서버와 별개의 서버에 아마존 클라우드 방식으로 저장된다. “수천 명이 같은 리플레이나 라이브 방송을 동시에 보더라도 게임에 영향이 갈 일은 전혀 없다는 게 스캇 리드 디자이너의 이야기다.

 

 

실제 스포츠 중계에서 쓰는 시스템을 도입한 관전모드도 추가했다. <파이어폴>의 관전모드에서는 원하는 플레이어의 시점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것은 물론이고, 교전이 벌어지는 지역마다 미리 준비된 고정 카메라나 맵 전체를 내려다 보는 감독 시점으로도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감독 시점의 경우에는 자동으로 교전이 벌어지는 위치로 화면을 이동해 전황을 살펴보기 좋은 각도를 유지해 준다. 예를 들어 교전 중 누군가 건물 안에 들어간다면 그 즉시 건물의 윗부분이 사라지고 해당 플레이어의 모습이 보이는 식이다.

 

중요한 순간을 자세히 보기 위해 경기를 일시 정지하고 주변을 둘러보거나 슬로우모션으로 천천히 상황을 짚어 볼 수도 있다. 모두 실제 스포츠 중계에서 사용되는 기술들이다. 다만 <파이어폴>에서는 모든 유저가 이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레드5는 <파이어폴>의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정기적인 토너먼트를 개최한다. 게임이 발매된 후인 2013년에는 100만 달러(약 11억 원) 규모의 대규모 챔피언십을 열 계획이다. <파이어폴>은 북미와 유럽을 비롯해 한국, 중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등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