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게임은 즐기기 아닌가?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406&board=36 주소복사

 

요즘 여성부 기타 등등 때문인가 게임을 예술로, 게임을 문화로 보려는 경향이 많다.

 

물론 좋다. 게임을 예술로 보고 문화로 보는 것도. 나 또한 하고 싶은 말이다.

 

 

 

 

그런데 너무 미화하려고 하는 경향이 몇몇 보여서.... 그건 좀 싫다.

 

 

 

'게임으로 공부한다, 훈련한다, 재활치료 한다.' 와 같은 기능성 게임.

 

 

솔직히

 

 

웃긴다.

 

 

구차한 변명으로 밖에 안들린다. 게임으로 공부를 한다?

 

물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런 게임이 얼마나 비중을 차지하는가? 얼마나 의미가 있는가?

 

 

기능성 게임이다 뭐다 하면서 게임에 쉴드를 치려하지 마라. 우린

 

 

 

 

 

즐기기 위해 게임을 한다.

 

 

 

 

 

 

게임은 놀이다. 스트레스를 풀거나 현실에서는 하지 못하는 것을 할 수 있는 그러한 것.

우리가 게임을 하는 이유는 매우 간단하지 않은가?

 

그리고 인정할 건 인정하자.

 

 

게임엔 유해한 콘텐츠가 분명 존재한다.

 

 

GTA시리즈나 프로토타입을 보면 말 다 했다. 분명히 게임중엔 유해한 게임이 존재한다.

 

문제는 그 제재가 다른 콘텐츠에 비해 훨씬 쎄다는 것. (쏘우는 뭐냐)

 

 

 게임은 예술이다라는 주장에 조금 태클을 걸자면

 

 

우린 너무 '노는 것'을 예술과 동떨어지게 생각하는 것 같다.

 

게임은 놀기 위해, 즐기기 위해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예술이 아니다.

 

이러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게임은 즐기기 위해 하는것, 그리고 즐기는 것은 얼마든지 예술에 포함 될 수 있다.

 

이렇게 생각은 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러 게임을 예술에 포함시켜 놓고 단순히 '즐기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그럼 뭐하러 게임을 하냐?

 

오직 예술을 위해 게임을 하냐?

 

 

난 즐기기 위해서 게임을 한다.

 

 

 

 

 

괜히 게임을 쓸데없이 미화하여 변명 하듯 말하는 것 보다

 

 

인정할 건 인정하고 따질건 따지는게 좋은 것 같다.

 

 

 

게임은 놀이다.

1 2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7116552
- 블리자드는 최악의 포장지를 선보인거같다. [1] Ysun23:49380
- 블리자드의 행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 [2] 의학사전02-05364-2
- 트오세를 보면서 [4] 의학사전01-211027-1
- [EZ2AC : EVOLVE] EXISTENCE OF EVOLVE PeaceMirai01-1412870
- 지금 한국의 게임들은 비판 받아야 한다. [3] 오조01-1216720
- 나는 왜 이 게임에 화가 났었던 걸까? [이미지] 사평12-1342000
- [비교분석] 자동 사냥과 RPG의 관계 [이미지] [4] 리얼브라우니11-3034610
- 11월안으로 확률형아이템 인증제도 한다고 하지 않았나요? [1] 정의는진다11-2132081
-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스타일리시한 진화 X/Y [17] Xatra11-18298779
- 게임유저가 게임회사의 회계사항이나 정부정책에 대해서 꼭 알아야 하나? [34] 더스타빠킬러11-074370-26
- 라이엇이 5인 솔랭을 추진하는 이유 [이미지] [5] 순한양님11-062550-3
- 지난 15년간 화이트데이와 관련된 왜곡된 진실을 알려주마 [이미지] [17] 더스타빠킬러11-059715-16
- 화이트데이 모바일이 탄생하기까지... -2부 [이미지] [2] 북서니11-019599-2
- 화이트데이 모바일이 탄생하기까지... -1부 [이미지] [3] 북서니10-313679-2
- 비운의 명작, 다시 한번 '기로'에 서다 [이미지] [3] 노갈드10-233873-3
- 디스이즈게임과 오큘러스가 함께하는 Community Game Night Korea [3] 감돌10-132389-2
- 대한비서협회 '모두의경영'개발사에 정식 항의 닥터던힐09-173825-2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계속 되는 이야기 그리고 위대한 축제 블랙.. [이미지] [10] Xatra08-143570011
- 비디오 게임의 소외자들... [5] loberta08-1249462
- 간편결제 시스템과 게임시장 [이미지] [2] Nicktup08-054409-3
- 과연 폴아웃 쉘터는 잘 만들어진 게임인가? [2] 가람해무08-035536-3
- 자동전투 게임은 잘못된 것일까요?? [30] 늘환한미소07-295032-2
- 파판14 오픈이 다가오는 가운데 생기는 안타까움 [이미지] [3] Nicktup07-233756-1
-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다는 발상의 결과... [12] loberta07-234368-1
- 게임 내 깨알같은 오마주들 [이미지] Nicktup07-175542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