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게임은 즐기기 아닌가?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406&board=36 주소복사

 

요즘 여성부 기타 등등 때문인가 게임을 예술로, 게임을 문화로 보려는 경향이 많다.

 

물론 좋다. 게임을 예술로 보고 문화로 보는 것도. 나 또한 하고 싶은 말이다.

 

 

 

 

그런데 너무 미화하려고 하는 경향이 몇몇 보여서.... 그건 좀 싫다.

 

 

 

'게임으로 공부한다, 훈련한다, 재활치료 한다.' 와 같은 기능성 게임.

 

 

솔직히

 

 

웃긴다.

 

 

구차한 변명으로 밖에 안들린다. 게임으로 공부를 한다?

 

물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런 게임이 얼마나 비중을 차지하는가? 얼마나 의미가 있는가?

 

 

기능성 게임이다 뭐다 하면서 게임에 쉴드를 치려하지 마라. 우린

 

 

 

 

 

즐기기 위해 게임을 한다.

 

 

 

 

 

 

게임은 놀이다. 스트레스를 풀거나 현실에서는 하지 못하는 것을 할 수 있는 그러한 것.

우리가 게임을 하는 이유는 매우 간단하지 않은가?

 

그리고 인정할 건 인정하자.

 

 

게임엔 유해한 콘텐츠가 분명 존재한다.

 

 

GTA시리즈나 프로토타입을 보면 말 다 했다. 분명히 게임중엔 유해한 게임이 존재한다.

 

문제는 그 제재가 다른 콘텐츠에 비해 훨씬 쎄다는 것. (쏘우는 뭐냐)

 

 

 게임은 예술이다라는 주장에 조금 태클을 걸자면

 

 

우린 너무 '노는 것'을 예술과 동떨어지게 생각하는 것 같다.

 

게임은 놀기 위해, 즐기기 위해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예술이 아니다.

 

이러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게임은 즐기기 위해 하는것, 그리고 즐기는 것은 얼마든지 예술에 포함 될 수 있다.

 

이렇게 생각은 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러 게임을 예술에 포함시켜 놓고 단순히 '즐기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그럼 뭐하러 게임을 하냐?

 

오직 예술을 위해 게임을 하냐?

 

 

난 즐기기 위해서 게임을 한다.

 

 

 

 

 

괜히 게임을 쓸데없이 미화하여 변명 하듯 말하는 것 보다

 

 

인정할 건 인정하고 따질건 따지는게 좋은 것 같다.

 

 

 

게임은 놀이다.

1 2
Lv. 6 45%
Lv. 1 4%
포인트
665
T-Coin
109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16] 비니06-132695941
- 게임에는 여유가 필요한 거 같습니다. [7] 던필런20:261334
- 국내 AOS의 미래의 대한 고찰 [이미지] [5] 파페포포a04-174990
- 인터넷 실연령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미지] [19] 순한양님04-166070
- 게임은 새로워야 한다. [3] 요르실드04-164690
- <마비노기 영웅전> 멀티 프로세스에 관하여 [이미지] Azoth04-164970
- 왜 게임을 하는걸까? [이미지] [13] 마시멜04-14239534
- QA(QC)팀 왈 '난 박쥐가 아니에요' 오해받는 품질관리(QA, QC) -2부- [이미지] [8] 음란개구리04-126683
- 한국판 킥스타터 텐스푼? 서비스 종료된게임의 재도전! [이미지] [2] 싸이로04-11742-12
- 검은사막 좀 걱정되내요 [5] 하늘곰04-109540
- 소비자가 '이거 왜 이따위야?'를 막기 위한 품질관리(QA, QC) -1부- [이미지] [2] 음란개구리04-0920754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5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4-08184528
- 최근 유행하는 게임에 대한 고찰 [이미지] [22] 히히힉04-0712084
- 불안한 예감의 서막, 그리고 아케이드 시장의 미래 - Jubeat Saucer Fulfill [7] DJPatrick03-3112221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4편 [이미지] [8] 채플리스03-31252811
- <게임>님도 마지막엔 결국 덕을 얻으셔서.. [이미지] [5] 레일디03-3012820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3편 [이미지] [10] 채플리스03-30257811
- 경제를 이용하여 유저들의 플레이 방식을 원하는 방향으로 이끄는 방법에 관하여 [3] causationist03-261974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2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3-25257112
- '린저씨' 는 왜 비판받아야 되는가? [34] 늘환한미소03-243986-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1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371913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프롤로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213210
- . [13] 순한양님03-2316974
- 최근 GDC에서 이루어진, 일본의 인디시장에 관한 매우 흥미로운 QnA [1] 조선03-221286-1
- 꿈의 게임. RTS + FPS 하이브리드 장르의 구현. [8] 순한양님03-2015811
- 미래의 '게임채팅' 방법은? [이미지] [5] s큰방울03-192309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