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이즈게임의 열 번째 생일입니다. 앞으로의 10년도 잘 부탁드립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적어도 아직은 AOS는 그들만의 축제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95&board=36 주소복사

 

최근에 게이머 발언대에서도 LOL은 e-sports의 흥행이 될 수 없다.

 

스타크래프트처럼 성공하기 힘들다라는 글들을 보았고

 

 

그걸 비웃으며 덧글에 반박을 다는 사람들을 보았다.

 

근데 정말 웃긴게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뭘 모르시네'같은 타인 비하발언이나 무시하는 말투가 많이 있어서 정말 어이가 없었음.

 

일단 본론 들어가겠습니다. (급존칭)

 

 

최근 AOS 장르 게임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DOTA, HON, LOL, 카오스 등과 같은 많은 게임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AOS는 어느덧 e-sports에 정착하면서 더욱 큰 인기몰이 중입니다.

 

이 중에 나온 의견이 'LOL은 e-sports를 성공 할 수 없다' 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많이 언급된 '진입 장벽'입니다.

 

정말 높죠.

 

 

저도 LOL을 꽤 과거에 한지라 지금은 뭐가 뭔지도 모르겠더군요.

 

아무튼 LOL을 안하는 사람들은 LOL하는 사람들 대화를 들어보면

 

뭔 외계어인지 모르겠습니다.

 

제 친구는 LOL을 처음 해 보는데 사람들이 '초짜가 여기서 판을 치네, 왜 하냐?' 라는 분위기로 압박하더군요.

 

정말 어이가 없어서 어휴. 그래서 LOL 안합니다.

 

 

 

이 정도로 장벽이 높은 것이 LOL인데 과연 이게 e-sports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이에 반박하는 사람들이 몇몇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선 LOL이 스타를 훨씬 앞선다.'

 

 

 

거긴 미국이고요.

 

여긴 한국.

 

 

 

미국에서도 LOL이 흥했는데 우리나라에선 흥 안하겠느냐? 이런 것 같더라구요.

 

그런데

 

 

정말로 우리나라에서 LOL 리그가 그렇게 흥할까요? 스타보다?

 

그럼 질문을 바꿔보겠습니다.

 

미국에선 스타보다 워크래프트가 인기가 많죠.

 

 

하지만 국내에선 그렇지 않았습니다. 왜 일까요?

 

 

그 나라마다 성향이 다르고 각 선호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건 여기 TIG분들이 더 잘 아실겁니다.

 

사실 정말로 AOS는 그들만의 축제인것 같습니다.

 

비교를 조금 하자면

 

어느날 스타2리그를 봤습니다. 전 참고로 스타2를 한 번도 해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저 유닛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어떤 전략을 구성중인지, 새로운 유닛이더라도 보고

 

'아~'하고 알겠더군요.

 

반면에 LOL은 사실 보는 사람이 재미가 없습니다.

 

해설자들은 무슨 상황이길래 흥분했는지, 정말로 사실대로 말하자면

 

흥미진진하지도 않구요. LOL안해봐서 그렇다는 말도 들었지만은 오히려 그게 약점이죠.

 

 

LOL을 해봐야만 이해를 할 수 있다면.... 그게 과연 그들만의 축제가 아닐까요?

 

 

아 그리고 덧글을 다시려면 자신의 '의견'만을 올려주세요.

 

 

 

 

감정에 휩쓸려서 타인 비하발언 같은 말투 올리시지 마시고.

 

 

 

정말 한심해 보임

 

5 17
Lv. 6 45%
Lv. 1 4%
포인트
665
T-Coin
109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5240950
- 한국 온라인 게임이 퇴보하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 [27] 확율은나의힘03-247510
- 리니지이터널.. 이렇게 되면 좋을거같은데.. [5] 심해장인03-175731
- 트랜스 미디어 스토리텔링의 성공사례 : “THE iDOLM@STER”를 중심으로 [23] 찬성03-1614741
- 드디어 국회에서 확률형 뽑기아이템에 대해 규제가 걸리기 시작하는군요. [8] Anat03-163820
- 모바일RPG,MORPG장르의 피해자인 유저들을 보며 [20] 진실을향해03-091020-8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진화된 연결의 고리 디아루가/펄기아/기라티나 [10] Xatra03-08186511
- 모바일RPG, MORPG게임이 MMORPG게임보다 나은점은? MMPRPG의장점은? 미래는? [4] 진실을향해03-07361-3
- 국내 모바일게임 수준은 유저들의 수준 / 모바일RPG,MORPG시대는 막을내리고 MMO.. [6] 진실을향해03-07437-4
- 게임기업은 댓글알바를 써서 여론을 만들까요? [5] 진실을향해03-07462-4
- [인증] 40대 게임개발자 좌담회에 대한 전직 40대 개발자의 생각 [이미지] [17] 듀란달03-02200022
- 게임은 예술이다? [14] 카이슈마02-2810936
- FPS의 시각적 맥락 [이미지] [5] Danto02-2611073
- [인증] 그래픽의 짧은 역사 ( Metrics Spec 채널 - XboxAhoy 번역 ) 1부 ~ 5부 [10] 베스던02-22353411
- 게임은 시뮬레이션이다. 그럼 시뮬레이션이란? [5] 뜨든뜨02-219554
- 게임 개발자가 까발리는 3N의 전쟁 [7] 메소포타미아02-2014772
- PC온라인 FPS의 "이상적인 과금체계"는 무엇일까요?" [이미지] [22] FROSTBITE202-1646272
- [인증] 왜 게임은 중독물질인지에 대해 알려드림. [이미지] [14] 난율02-10338733
- [사키엘X하텍] 온라인게임순위 영상 2월2주차 입니다 ^^ [6] 사키엘02-101623-3
- 예약구매? [5] Guuuuuum02-0717432
- 이 시대에 텍스트 게임은 성공할 수 있을까? [이미지] [25] ㅣBlackㅣ02-0637615
- 밸런스 패치 이야기 [20] 習作02-0325807
- 우리나라 게이머가 패키지 게임 안산다는 말은 헛소리 [30] 확율은나의힘01-312431-8
- [20+] 이런 게임 괜찮을까요? [15] Guuuuuum01-2321501
- [인증] 2015년의 바램 - 낯설게하기에 대하여 [4] Danto01-17302311
- 유튜브 vs 아프리카TV? [13] SuperKiwi01-162217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