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적어도 아직은 AOS는 그들만의 축제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95&board=36 주소복사

 

최근에 게이머 발언대에서도 LOL은 e-sports의 흥행이 될 수 없다.

 

스타크래프트처럼 성공하기 힘들다라는 글들을 보았고

 

 

그걸 비웃으며 덧글에 반박을 다는 사람들을 보았다.

 

근데 정말 웃긴게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뭘 모르시네'같은 타인 비하발언이나 무시하는 말투가 많이 있어서 정말 어이가 없었음.

 

일단 본론 들어가겠습니다. (급존칭)

 

 

최근 AOS 장르 게임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DOTA, HON, LOL, 카오스 등과 같은 많은 게임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AOS는 어느덧 e-sports에 정착하면서 더욱 큰 인기몰이 중입니다.

 

이 중에 나온 의견이 'LOL은 e-sports를 성공 할 수 없다' 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많이 언급된 '진입 장벽'입니다.

 

정말 높죠.

 

 

저도 LOL을 꽤 과거에 한지라 지금은 뭐가 뭔지도 모르겠더군요.

 

아무튼 LOL을 안하는 사람들은 LOL하는 사람들 대화를 들어보면

 

뭔 외계어인지 모르겠습니다.

 

제 친구는 LOL을 처음 해 보는데 사람들이 '초짜가 여기서 판을 치네, 왜 하냐?' 라는 분위기로 압박하더군요.

 

정말 어이가 없어서 어휴. 그래서 LOL 안합니다.

 

 

 

이 정도로 장벽이 높은 것이 LOL인데 과연 이게 e-sports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이에 반박하는 사람들이 몇몇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선 LOL이 스타를 훨씬 앞선다.'

 

 

 

거긴 미국이고요.

 

여긴 한국.

 

 

 

미국에서도 LOL이 흥했는데 우리나라에선 흥 안하겠느냐? 이런 것 같더라구요.

 

그런데

 

 

정말로 우리나라에서 LOL 리그가 그렇게 흥할까요? 스타보다?

 

그럼 질문을 바꿔보겠습니다.

 

미국에선 스타보다 워크래프트가 인기가 많죠.

 

 

하지만 국내에선 그렇지 않았습니다. 왜 일까요?

 

 

그 나라마다 성향이 다르고 각 선호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건 여기 TIG분들이 더 잘 아실겁니다.

 

사실 정말로 AOS는 그들만의 축제인것 같습니다.

 

비교를 조금 하자면

 

어느날 스타2리그를 봤습니다. 전 참고로 스타2를 한 번도 해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저 유닛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어떤 전략을 구성중인지, 새로운 유닛이더라도 보고

 

'아~'하고 알겠더군요.

 

반면에 LOL은 사실 보는 사람이 재미가 없습니다.

 

해설자들은 무슨 상황이길래 흥분했는지, 정말로 사실대로 말하자면

 

흥미진진하지도 않구요. LOL안해봐서 그렇다는 말도 들었지만은 오히려 그게 약점이죠.

 

 

LOL을 해봐야만 이해를 할 수 있다면.... 그게 과연 그들만의 축제가 아닐까요?

 

 

아 그리고 덧글을 다시려면 자신의 '의견'만을 올려주세요.

 

 

 

 

감정에 휩쓸려서 타인 비하발언 같은 말투 올리시지 마시고.

 

 

 

정말 한심해 보임

 

5 17
Lv. 6 49%
Lv. 1 4%
포인트
687
T-Coin
112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5445051
- [기사] 실행과 종료뿐? 자동 시스템은 절대악인가? [13] Gimmi05-136442
- 유저님들 너무 자책하지 맙시다. [3] 유키가미05-106343
- 게임의 선점효과에 대한 잡설 [2] 의학사전05-094411
- 자동전투 게임에 대한 잡상 [11] 듀란달05-086818
- '확률형 아이템'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서 든 생각 [16] 무지개화살04-30982-1
- 이번 NC소프트의 MXM이 성공해야하는 이유 [13] PDA201304-301016-13
- VR 시장은 열릴 것인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미지] [5] 아프04-287702
- 최근 모바일게임의 자동전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21] 정의는진다04-2718762
- 창세기전4 베타 해보신 분들께 물어 볼 것이 있습니다 바알세붑04-25567-3
- 모드 유료화는 좋은 선택일까? [10] 고양이를부탁해04-247311
- 창세기전4는 사실상 창세기전의 종말일지도 [2] 의학사전04-227631
- 지나치게 폭력적인 게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7] 겜야04-208100
- 이제 우리나라에서 패키지시장은 진짜 절대로 다시 생길 수 없는 걸까? [18] 무지개화살04-1514511
- 우리나라에서 스팀으로 게임을 출시하지 않는 이유 [이미지] [10] jhkame04-1320740
- [인증] [해외기사] 0.23%의 유저가 60%의 매출을 창출한다 [이미지] [9] Gimmi04-1126546
- 최저임금 안주는 회사, 무조건 탐욕으로 몰면 곤란합니다. [9] 베피데피보04-101596-2
- [인증] 한국 게임, 겨울이 오고 있다(Winter is coming). [10] 듀란달04-09207128
- 카카오게임샵에대하여. [3] 힐끗피카츄04-079710
- 창세기전4 업데이트 주간 오픈 방식에 대한 걱정 [2] afire04-059590
- 한국 온라인 게임이 퇴보하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 [43] 확율은나의힘03-2443917
- 리니지이터널.. 이렇게 되면 좋을거같은데.. [7] 심해장인03-172203-1
- 트랜스 미디어 스토리텔링의 성공사례 : “THE iDOLM@STER”를 중심으로 [25] 찬성03-1629312
- 드디어 국회에서 확률형 뽑기아이템에 대해 규제가 걸리기 시작하는군요. [10] Anat03-1613200
- 모바일RPG,MORPG장르의 피해자인 유저들을 보며 [20] 진실을향해03-092058-9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진화된 연결의 고리 디아루가/펄기아/기라티나 [11] Xatra03-08337111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