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스포츠 장르가 온라인에서 살아남으려면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89&board=36 주소복사

 

전세계적인 트렌드는 전통적인 온라인 환경에서 벗어나 스마트폰 등으로 많이 옮겨가고 있는 중이지만 적어도 국내에선 앞으로도 상당 기간 동안 전통의 온라인 환경에서 급격할 정도로 커다란 변화가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미 깔려있는 인프라의 수준도 상당하고, 유저들도 은근히 변화보다는 안정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그럴 때 스포츠 장르의 게임은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개인적으론 오랜 시간을 투자할 필요가 있는 MMORPG보다는 굵고 짧게 끝낼 수 있는 액션이나 스포츠 장르를 좋아하는 편이어서 더 관심이 가네요.

 

온라인 플랫폼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스포츠 게임이라고 하면 당연 피파 시리즈일 텐데요. 피파 시리즈는 새 버전이 자주 나왔고, 또 그 새 버전은 이전 버전과는 전혀 다른 게임이라고 할 수 있으니 적당한 모델이라고 하긴 힘들 것 같고요.

 

오히려 그보다는 프리스타일이 이와 같은 고민에 더 적당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게임은 온라인 스포츠 게임이 갖고 있는 명암을 모두 갖고 있으니까 말이죠(운영에 대한 부분은 별개로, 그건 지금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포인트를 비껴갑니다).

 

한 온라인게임이 서비스 8년차가 되다 보면, 당연히 고수 유저들이 생겨날 수밖에 없고 그에 반해 신규 유저는 실력 격차를 느끼면서 초반부터 극심한 피로감을 호소하게 됩니다. 신규 유입은 더 이상 늘어나지 않고 '그들만의 리그'가 되고 말죠. 실제로 프농은 꽤 어려운 게임인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그래서 개발사가 얼마 전에 쇼타임 모드 같은, 라이트 유저를 배려한(이에 대해선 직접 JCE의 기획자가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참고) 업데이트를 했습니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대증요법이지 근원적인 해결책은 되질 못하죠.

 

스포츠 장르의 가장 큰 목표는 다른 유저와 겨뤄서 이기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오랫동안 게임을 하고 많은 시간을 투자한 유저가 유리한 것인데, 프농에선 저렙이 고렙을 이기는 경우가 솔찮게 나옵니다. 물론 그런 경우 저렙은 부캐일 가능성이 높지만, 꼭 그렇다기보단 기본적으로 동체시력과 컨트롤이 뛰어난 유저가 더 유리하다고 이야기하는 편이 맞겠죠.

 

사설이 길었습니다. 결국 제가 궁금한 부분은 그겁니다. MMORPG나 액션 장르 같은 경우, 온라인 플랫폼에선 사실상 무한정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새로운 콘텐츠의 제공이 가능합니다(유저가 떠나지 않는다는 조건 하에). 반면 스포츠 장르의 게임이 온라인 환경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으려면 어떤 시스템이 필요할까요?

 

 

0 0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7105452
- 블리자드의 행보에 대한 개인적 견해 의학사전02-05203-1
- 트오세를 보면서 [4] 의학사전01-21926-1
- [EZ2AC : EVOLVE] EXISTENCE OF EVOLVE PeaceMirai01-1411890
- 지금 한국의 게임들은 비판 받아야 한다. [3] 오조01-1215600
- 나는 왜 이 게임에 화가 났었던 걸까? [이미지] 사평12-1339940
- [비교분석] 자동 사냥과 RPG의 관계 [이미지] [4] 리얼브라우니11-3033280
- 11월안으로 확률형아이템 인증제도 한다고 하지 않았나요? [1] 정의는진다11-2131001
-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스타일리시한 진화 X/Y [17] Xatra11-18289349
- 게임유저가 게임회사의 회계사항이나 정부정책에 대해서 꼭 알아야 하나? [34] 더스타빠킬러11-074165-26
- 라이엇이 5인 솔랭을 추진하는 이유 [이미지] [5] 순한양님11-062438-3
- 지난 15년간 화이트데이와 관련된 왜곡된 진실을 알려주마 [이미지] [17] 더스타빠킬러11-059573-16
- 화이트데이 모바일이 탄생하기까지... -2부 [이미지] [2] 북서니11-019459-2
- 화이트데이 모바일이 탄생하기까지... -1부 [이미지] [3] 북서니10-313502-2
- 비운의 명작, 다시 한번 '기로'에 서다 [이미지] [3] 노갈드10-233713-3
- 디스이즈게임과 오큘러스가 함께하는 Community Game Night Korea [3] 감돌10-132319-2
- 대한비서협회 '모두의경영'개발사에 정식 항의 닥터던힐09-173735-2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계속 되는 이야기 그리고 위대한 축제 블랙.. [이미지] [10] Xatra08-143487411
- 비디오 게임의 소외자들... [5] loberta08-1248602
- 간편결제 시스템과 게임시장 [이미지] [2] Nicktup08-054344-3
- 과연 폴아웃 쉘터는 잘 만들어진 게임인가? [2] 가람해무08-035463-3
- 자동전투 게임은 잘못된 것일까요?? [30] 늘환한미소07-294965-2
- 파판14 오픈이 다가오는 가운데 생기는 안타까움 [이미지] [3] Nicktup07-233694-1
-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다는 발상의 결과... [12] loberta07-234297-1
- 게임 내 깨알같은 오마주들 [이미지] Nicktup07-1754542
- 운영의 한계를 교묘히 빠져나가는 아이템 사기 [이미지] [4] 네오쏭이07-134555-4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