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스포츠 장르가 온라인에서 살아남으려면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89&board=36 주소복사

 

전세계적인 트렌드는 전통적인 온라인 환경에서 벗어나 스마트폰 등으로 많이 옮겨가고 있는 중이지만 적어도 국내에선 앞으로도 상당 기간 동안 전통의 온라인 환경에서 급격할 정도로 커다란 변화가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미 깔려있는 인프라의 수준도 상당하고, 유저들도 은근히 변화보다는 안정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그럴 때 스포츠 장르의 게임은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개인적으론 오랜 시간을 투자할 필요가 있는 MMORPG보다는 굵고 짧게 끝낼 수 있는 액션이나 스포츠 장르를 좋아하는 편이어서 더 관심이 가네요.

 

온라인 플랫폼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스포츠 게임이라고 하면 당연 피파 시리즈일 텐데요. 피파 시리즈는 새 버전이 자주 나왔고, 또 그 새 버전은 이전 버전과는 전혀 다른 게임이라고 할 수 있으니 적당한 모델이라고 하긴 힘들 것 같고요.

 

오히려 그보다는 프리스타일이 이와 같은 고민에 더 적당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게임은 온라인 스포츠 게임이 갖고 있는 명암을 모두 갖고 있으니까 말이죠(운영에 대한 부분은 별개로, 그건 지금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포인트를 비껴갑니다).

 

한 온라인게임이 서비스 8년차가 되다 보면, 당연히 고수 유저들이 생겨날 수밖에 없고 그에 반해 신규 유저는 실력 격차를 느끼면서 초반부터 극심한 피로감을 호소하게 됩니다. 신규 유입은 더 이상 늘어나지 않고 '그들만의 리그'가 되고 말죠. 실제로 프농은 꽤 어려운 게임인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그래서 개발사가 얼마 전에 쇼타임 모드 같은, 라이트 유저를 배려한(이에 대해선 직접 JCE의 기획자가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참고) 업데이트를 했습니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대증요법이지 근원적인 해결책은 되질 못하죠.

 

스포츠 장르의 가장 큰 목표는 다른 유저와 겨뤄서 이기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오랫동안 게임을 하고 많은 시간을 투자한 유저가 유리한 것인데, 프농에선 저렙이 고렙을 이기는 경우가 솔찮게 나옵니다. 물론 그런 경우 저렙은 부캐일 가능성이 높지만, 꼭 그렇다기보단 기본적으로 동체시력과 컨트롤이 뛰어난 유저가 더 유리하다고 이야기하는 편이 맞겠죠.

 

사설이 길었습니다. 결국 제가 궁금한 부분은 그겁니다. MMORPG나 액션 장르 같은 경우, 온라인 플랫폼에선 사실상 무한정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새로운 콘텐츠의 제공이 가능합니다(유저가 떠나지 않는다는 조건 하에). 반면 스포츠 장르의 게임이 온라인 환경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으려면 어떤 시스템이 필요할까요?

 

 

0 0
Lv. 6 12%
Lv. 1 13%
포인트
1064
T-Coin
0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1] 비니06-133954946
- 악덕업체 게임파라 H2. [이미지] [1] 자린고비14:06790
-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 완벽한 세대 초창기 포켓몬스터의 완성 금/은.. [이미지] [11] Xatra10-242262
-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 완벽한 세대 초창기 포켓몬스터의 완성 금/은.. [이미지] [22] Xatra10-207704
- 크리티카 1/23 대첩에 이어 또 하나의 역사를 쓰다! [1] 너우누리10-164440
-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모든 것의 시작 적 / 녹 / 옐로 버전 (엑박 수.. [이미지] [19] Xatra10-1417094
- 포켓몬스터 그 추억을 되새기며-프롤로그 [이미지] Xatra10-144072
- 웹진에서 욕을 먹으면 그 게임은 흥한다? [이미지] [7] 삿니10-107491
- [칼럼] 다음카카오 출범, 모바일게임 공룡 탄생할까? [2] 루체니즈10-084000
- 요즘 자주 나오는 게임 스타일... [이미지] [7] HolicIU10-0211471
- 한글을 지원하는 모든 게임은 심의대상인가? - 링크 추가 [이미지] [6] 얀군09-2926758
- 블레이드 앤 소울...요즘 너무ㅠ [3] 야타로09-278970
- DMONGS 님 게시글에 추가의견.... [이미지] [1] 티엘티엘09-166991
- 국내 모바일 마켓 순위에선 신규 캐주얼 게임이 왜 안보일까요? [12] DMONGS09-0531724
- 갑자기 쏟아져 나오는 모바일FPS! 왜? [9] 인대남09-0410160
- 오토를 완벽히 잡는 방법은 없는걸까요... [이미지] [9] 케이브로스08-2813240
- [인증] 전설이 된 게임 OST들을 모아보자 [이미지] [21] 채플리스08-25394716
- 모바일게임 캐시에 대한 생각 [14] 어른이08-1911102
- 내가 즐겨했던 게임들의 전성기라고 생각했던 시기와 현재 [7] 어느한게이머08-1912531
- '트리 오브 라이프' 로 보는 아직 살아있는 모바일외 한국인 인디게임 문화 [이미지] [5] ChloeMfan08-1133600
- [칼럼] 최고의 게임 음악은? - 한국 게임 음악 베스트 10 [이미지] [9] 루체니즈08-1018272
- 인디 게임, 뭐라 생각하시나요? [13] Auss08-0839702
- 게임에서 논문까지 - wow 전염병에 대한 고찰 [이미지] [5] 맥시겨털08-0749533
- 도타? 아 롤같은거? #3 구인수와 팬드레건은 만행을 저지르고 [이미지] [5] 비래빗07-302407-1
- 완벽한 온라인 게임의 조건 [20] 리미트롤07-293805-3
- 피파온라인3 아이들링(Idling)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1] J0EY07-291379-1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