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이즈게임의 열 번째 생일입니다. 앞으로의 10년도 잘 부탁드립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AOS계열의 e-sports 흥행에 혹시라도 걸림돌이 있다면.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82&board=36 주소복사
AOS계열 게임은 거의 예외없이 다대 다 팀플레이가 주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3v3, 5v5등)  
그런데 흥미롭게도 지금까지 e-sports로 흥했던 게임들은 주로 1v1계열이었던 걸로 생각이 됩니다. FPS나 와우의 투기장도 이스포츠화된 다대다 게임이긴 하지만, 이들이 방송으로도 흥한것인지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오프라인 스포츠들도 종목 자체의 인기와는 무관하게 일단 "방송"으로 흥한 것들은, 아예 1v1 방식이거나 (권투, 테니스 등) 아니면 최소한 구기종목, 즉 "공"이라는 시선 집중 요소가 있는것 같군요. 격투기 단체전이 링에 한꺼번에 때려넣고 혼전이 아니라 태그매치 혹은 1v1의 연속으로 구성되는 것도 같은 이유일 테고요.

* 로얄 럼블같은 예외도 있긴 하지만 1v1이나 태그매치 없이 독립할 수 있을 만한 컨텐츠는 못된다고 여겨집니다.  
 
* 좀 이상한 예시이지만, 일반에 방송되지 않는 "군대스리가"에서는 가끔 공이 두개 이상 투입되기도 하는데, 이러면 즐기는 재미는 늘려줄지도 모르지만 시청은 거의 불가능해집니다. 

이렇게 보면 결국 방송으로 흥할 수 있는 스포츠에는 별도의 제약요소가 있는 게 아닐까요. 시청자를 위해서요. 룰 이해도가 떨어져도 집중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요소 말이지요. 1v1이거나, 아니면 뭔가 하나만 쳐다보고 있어도 되는 "공"이 존재하거나... 

그 룰 생소하다는 미식축구도 대강 공만 보고 있으면 흐름은 알 수 있습니다. 미국 가서 이렇게 곁눈질로 가끔씩 보다가 미식축구 마니아가 되신 분들도 좀 있다고 하는군요. 직접 해본적은 한 번도 없을텐데도.. 

다시 AOS로 돌아와보면, AOS는 구기종목도 아닌데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전투에 참여하게 되어 있습니다. 위에 적었다시피 이런 형태의 게임도 직접 즐기는 데에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LOL의 폭발적인 인기가 이를 증명합니다. 다만 이 부분은 방송 흥행에 있어서는 단점이 될 가능성이 조금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중계 기술적인 문제는 물론이고, 한꺼번에 여러 사람에게 감정을 이입하기도 어렵고, 확실한 시선 집중 요소가 없으니 종목 이해도가 떨어지면 지속적인 시청이 어렵거든요. 

이런 이유로 이미 대중적인 인기는 바닥을 면치 못하고 있는 스타크래프트2(한국기준)가 아직도 방송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만약 e-sports에서 롱런하는 AOS 종목이 나타난다면, 해당 AOS종목에는 위에서 언급한 시선 집중 요소가 존재하고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종목에 대한 지식이 완벽하지 않더라도 난전에서 게임의 흐름을 읽을 수 있게 해주는 "무언가" 말입니다. LOL 리그가 그것을 찾아낼 수도 있겠죠. 아니면 RTS처럼 1v1이지만 혼자서 챔피언을 여럿 조종할 수 있는 형태의 게임이 나올지도.. 


6 0
Lv. 12 75%
Lv. 1 78%
포인트
4759
T-Coin
12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5242450
- 한국 온라인 게임이 퇴보하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 [29] 확율은나의힘03-24834-1
- 리니지이터널.. 이렇게 되면 좋을거같은데.. [5] 심해장인03-176050
- 트랜스 미디어 스토리텔링의 성공사례 : “THE iDOLM@STER”를 중심으로 [23] 찬성03-1614901
- 드디어 국회에서 확률형 뽑기아이템에 대해 규제가 걸리기 시작하는군요. [8] Anat03-163930
- 모바일RPG,MORPG장르의 피해자인 유저들을 보며 [20] 진실을향해03-091036-8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진화된 연결의 고리 디아루가/펄기아/기라티나 [10] Xatra03-08188711
- 모바일RPG, MORPG게임이 MMORPG게임보다 나은점은? MMPRPG의장점은? 미래는? [4] 진실을향해03-07366-3
- 국내 모바일게임 수준은 유저들의 수준 / 모바일RPG,MORPG시대는 막을내리고 MMO.. [6] 진실을향해03-07447-4
- 게임기업은 댓글알바를 써서 여론을 만들까요? [5] 진실을향해03-07466-4
- [인증] 40대 게임개발자 좌담회에 대한 전직 40대 개발자의 생각 [이미지] [17] 듀란달03-02202022
- 게임은 예술이다? [14] 카이슈마02-2811036
- FPS의 시각적 맥락 [이미지] [5] Danto02-2611153
- [인증] 그래픽의 짧은 역사 ( Metrics Spec 채널 - XboxAhoy 번역 ) 1부 ~ 5부 [10] 베스던02-22355511
- 게임은 시뮬레이션이다. 그럼 시뮬레이션이란? [5] 뜨든뜨02-219634
- 게임 개발자가 까발리는 3N의 전쟁 [7] 메소포타미아02-2014892
- PC온라인 FPS의 "이상적인 과금체계"는 무엇일까요?" [이미지] [22] FROSTBITE202-1646302
- [인증] 왜 게임은 중독물질인지에 대해 알려드림. [이미지] [14] 난율02-10339933
- [사키엘X하텍] 온라인게임순위 영상 2월2주차 입니다 ^^ [6] 사키엘02-101636-3
- 예약구매? [5] Guuuuuum02-0717602
- 이 시대에 텍스트 게임은 성공할 수 있을까? [이미지] [25] ㅣBlackㅣ02-0637715
- 밸런스 패치 이야기 [20] 習作02-0325857
- 우리나라 게이머가 패키지 게임 안산다는 말은 헛소리 [30] 확율은나의힘01-312455-8
- [20+] 이런 게임 괜찮을까요? [15] Guuuuuum01-2321611
- [인증] 2015년의 바램 - 낯설게하기에 대하여 [4] Danto01-17303211
- 유튜브 vs 아프리카TV? [13] SuperKiwi01-162228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