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앞으로의 e 스포츠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75&board=36 주소복사

13년 정도된 스타리그가 막을 내렸습니다. 그간 참 재밌었고 정겨운 게임이였는데 말입니다.

 

스타를 즐기지 않은지는 꽤 되었지만 스타리그가 끝났다는 말을 들으니 제 삶의 한 기억이 사그러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스타리그가 마치고 e 스포츠는 어떻게 될까요?

 

지금의 e 스포츠는 롤과 스타2 이렇게 양강구도에 놓여있습니다.

 

전 예전에도 글을 썼었지만 롤과 스타2 둘다 e스포츠에 적합하지 않다라는 글을 썼었습니다.

 

하지만 확실한것은 둘중 하나가 e 스포츠를 지탱할 것이란겁니다.

 

혹은 야구와 축구처럼 같이 이어나갈수 있겠지만 게임의 특성상 그러긴 쉽지 않아보입니다. 게임에는 대세가 있는법이거든요.

 

근데 제가 볼때는 둘다 문제점과 장점이 있습니다. 큰것만 꼬집어 볼까요.

 

스타2

 

밸런스가 스타1만 못하다. 요새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예전에 제가 할때는 블리자드의 그리고 스타의 명성을 가지기엔 스타2는 허섭하기 짝이없었습니다.

 

rts는 무엇보다도 밸런스가 중요한 법이죠.

 

상성이 과하다. 상성이 너무 과합니다. rts는 점점 고도화 될수록 가위바위보가 되지만 가위바위보가 되어갈수록 재미가 없어지는 법입니다.

 

유저가 점점 줄어든다. 디아블로3의 영향과 블소 롤등 많은 부분에서 유저들을 빼았기고 조금은 실망스러운 게임성에 유저들이 조금 떠나갔습니다.

 

다만 스타를 있는 유지의 장점과 기존 스타1의 유저층을 흡수하는 장점도 있지요.

 

또한 블리자드가 스타1을 계기로 스타2를 만들때에 시청자를 위한 장치를 많이 넣은것도 e 스포츠를 위한 장점이라고 할수 있죠.

 

lol

 

보는 재미가 없다. 또 콜로세움이 열릴지 모르겠으나.. 제 기준으로는 보는 재미가 떨어집니다. 흡사 마라톤을 보는 느낌이랄까요.

 

이해도가 떨어진다. 너무 많은 캐릭터와 수많은 아이템 그리고 용어들 볼때와 할때는 다른법입니다.

 

획일화되어있다. eu스타일이라고 하던가요? 뭐랄까 줄다리기 보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장점도 있죠. 일단 많은수의 플레이어! 많은 수의 플레이어를 선점하고 있는 만큼 그만큼 시청자를 늘릴수 있습니다. 그리고 대세인 게임은 누구나 해보고 싶은 법이죠.

 

aos의 특성상 승부과 확실하고 짜릿한 맛이 있다. 이것도 장점이 되겠군요.

 

그리고 온라인의 특성상 잦은 업데이트 이것은 독이 될지 득이 될지 모르겠군요.

 

 

대충 이정도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아마 제 3의 게임이 참전한다! 같은 일은 없다고 보구요.

 

이 둘중 어느 한 게임이 e 스포츠를 점령할지 모르겠지만 잘 되길 바랍니다.

 

물론 두 게임다 완성형은 아니지만 대세는 오래가는 법이니까요.

 

토론을 환영합니다.

0 4
Lv. 11 67%
Lv. 1 12%
포인트
261
T-Coin
6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17] 비니06-132707842
- MS Community Camp 2014에서 만난 XBOX ONE DreamCast02:08472
- 게임에는 여유가 필요한 거 같습니다. [9] 던필런04-222084
- 국내 AOS의 미래의 대한 고찰 [이미지] [5] 파페포포a04-175450
- 인터넷 실연령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미지] [19] 순한양님04-166350
- 게임은 새로워야 한다. [3] 요르실드04-165040
- <마비노기 영웅전> 멀티 프로세스에 관하여 [이미지] [1] Azoth04-165340
- 왜 게임을 하는걸까? [이미지] [13] 마시멜04-14243234
- QA(QC)팀 왈 '난 박쥐가 아니에요' 오해받는 품질관리(QA, QC) -2부- [이미지] [8] 음란개구리04-127203
- 한국판 킥스타터 텐스푼? 서비스 종료된게임의 재도전! [이미지] [2] 싸이로04-11778-12
- 검은사막 좀 걱정되내요 [5] 하늘곰04-109970
- 소비자가 '이거 왜 이따위야?'를 막기 위한 품질관리(QA, QC) -1부- [이미지] [2] 음란개구리04-0921594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5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4-08193428
- 최근 유행하는 게임에 대한 고찰 [이미지] [22] 히히힉04-0712344
- 불안한 예감의 서막, 그리고 아케이드 시장의 미래 - Jubeat Saucer Fulfill [8] DJPatrick03-3112501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4편 [이미지] [8] 채플리스03-31256511
- <게임>님도 마지막엔 결국 덕을 얻으셔서.. [이미지] [5] 레일디03-3013180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3편 [이미지] [10] 채플리스03-30261111
- 경제를 이용하여 유저들의 플레이 방식을 원하는 방향으로 이끄는 방법에 관하여 [3] causationist03-262014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2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3-25261212
- '린저씨' 는 왜 비판받아야 되는가? [34] 늘환한미소03-244032-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1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376713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프롤로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216110
- . [13] 순한양님03-2317254
- 최근 GDC에서 이루어진, 일본의 인디시장에 관한 매우 흥미로운 QnA [1] 조선03-221307-1
- 꿈의 게임. RTS + FPS 하이브리드 장르의 구현. [8] 순한양님03-2015961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