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 ID/PW 찾기
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게임은 자본독식적 산업이다.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64&board=36 주소복사

안녕하세요~ 또 글을 싸지르게 되었슴다.

 

방금 메인에 있던 중국의 게임인 드래곤소드?를 보고 생각이 들어 적습니다.

 

중국이 그렇게 기술이 없던것을 자본을 밑바탕으로 순식간에 치고 올라오는것 같습니다. 물론 아직은 미흡하지만 성장속도로 볼때는 곧 따라잡을거 같습니다.

 

예전부터 생각해오던것이지만 게임은 정말 자본주의적인 것 같습니다. 뭔가 말이 이상하지만 내용은 이렇슴다.

 

결국은 거대한 게임사만이 남는다는 것이죠.

 

게임은 지금 볼때 크게 몇몇 가지로 나눌수 있습니다.

 

휴대용, 콘솔, 온라인(캐주얼, mmo, fps 등등 으로 세분화), 그리고 소셜정도가 있겠군요.

 

뭔가가 두서없으니 크게 골라보겠슴다.

 

1. 거대 게임사만이 남는 이유 1,2

 

1)

흔히 대작으로 불리는 게임이 있지요. 블소라던가 디아블로, 혹은 아키에이지, 테라 예전의 썬온라인 이라든지 이렇것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바로 거대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게임입니다. 몇몇분은 이런말씀을 하시죠 게임은 인력으로 만든다고 그 말의 뜻은 곧 대작 게임을 만들만한 능력이 남는 곳이 곧 살아남는다는 것이죠. 대작게임을 만들어 성공하면 점점 몸이 커질테니까요.

 

2)

거대 게임사의 인수합병입니다. 작고 경쟁력 있는 게임사는 혼자서 무언가를 꾸려가기 힘들죠. 빚을내서 만들었는데 잘 팔릴지 어떻게 운영을 잘해야할지 홍보에 드는 비용은 어떻게 감당하고 퍼블리싱을 해야하는가? 직접운영을 해야하는가? 등의 문제도 산적합니다.

 

거대 게임사는 작고 경쟁력있는 게임사를 흡수함으로써 그들이 가지고 있는 게임을 자기 회사의 부분으로 받아들이고 더욱 경쟁력 있어지겠죠. 능력있는 직원들을 얻으니

 

흔한 예로 넥슨이나 엑티비티블리자드 그리고 텐센트 정도로 볼수 있겠군요.

 

 

2. 높아지는 유저들의 눈과 먹고살기 힘든 제작자들

 

세상을 늘 발전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물리엔진도 새로운 기술도 자꾸 개발되고 있죠. 그에 발맞춰 유저들은 테트리스나 슈퍼마리오를 거쳐 현재의 게임에 이르기까지 그래픽과 유저의 눈높이는 더욱 높아졌습니다. 유저의 눈높이는 높아지면 높아지지 낮아지지 않습니다.

 

스테이크 먹고 살던 사람이 별미로 삶은 감자는 먹을수 있지만 스테이크 먹고 살던 사람이 주식을 삶은 감자로 바꾸기는 힘든법입니다. 맛이 없거든요. 게임도 마찬가지입니다.

 

첫번째에서도 말했듯이 이렇게 높아진 유저의 눈높이를 맞추려면 그만큼 많은 시간과 많은 기술 그리고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 게임도 it 산업의 일부분 경쟁력이 떨어지면 살아남지 못한다.

 

그렇게 되면 게임을 만들던 제작자들은 어떻게될까? 불안정한 직장은 누구에게나 좋지 못하듯 큰 회사의 안정적인 회사를 원하게 될것임다.

 

3. 새로운 기술개발도 결국은 돈이다.

 

새로운 물리엔진이 나왔다! 획기적인 개발을 해봐야겠다! 창조적인 일을 해보겠다! 치킨먹고싶다!?

 

의 공통점은 결국 돈이 든다는 겁니다. 그것도 막대한 돈이 특히나 우리나라처럼 작지만 경쟁사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성공할 확률은 그렇게 높지 않죠. 어디서 새로운 물리기술이 어디서 새로운 물리엔진이 나왔다 해도 그것을 구매할 여력이나 있을까요?

 

1인 게임도 있겠지만 게임은 혼자만드는 것이 아니죠.

 

 

흠흠.. 밥먹고 왔더니.. 기억이 안나는군요. 대충 여기까지만 적어보겠슴다. 토론을 환영합니다.

 

 

 

 

 

1 0
Lv. 11 55%
Lv. 1 12%
포인트
281
T-Coin
3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16] 비니06-132648442
- 국내 AOS의 미래의 대한 고찰 [이미지] [1] 파페포포a20:43560
- 인터넷 실연령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미지] [17] 순한양님04-162800
- 게임은 새로워야 한다. [3] 요르실드04-161980
- <마비노기 영웅전> 멀티 프로세스에 관하여 [이미지] Azoth04-162160
- MMORPG 유저분들! 확인해주세요! [4] 한여왕04-152400
- 왜 게임을 하는걸까? [이미지] [13] 마시멜04-14203330
- QA(QC)팀 왈 '난 박쥐가 아니에요' 오해받는 품질관리(QA, QC) -2부- [이미지] [7] 음란개구리04-124393
- 한국판 킥스타터 텐스푼? 서비스 종료된게임의 재도전! [이미지] [2] 싸이로04-11540-10
- 검은사막 좀 걱정되내요 [5] 하늘곰04-107090
- 소비자가 '이거 왜 이따위야?'를 막기 위한 품질관리(QA, QC) -1부- [이미지] 음란개구리04-0914504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5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4-08130126
- 최근 유행하는 게임에 대한 고찰 [이미지] [22] 히히힉04-0710104
- 불안한 예감의 서막, 그리고 아케이드 시장의 미래 - Jubeat Saucer Fulfill [7] DJPatrick03-3110711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4편 [이미지] [8] 채플리스03-31229211
- <게임>님도 마지막엔 결국 덕을 얻으셔서.. [이미지] [5] 레일디03-3011380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3편 [이미지] [10] 채플리스03-30236111
- 경제를 이용하여 유저들의 플레이 방식을 원하는 방향으로 이끄는 방법에 관하여 [3] causationist03-261772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2편 [이미지] [11] 채플리스03-25237212
- '린저씨' 는 왜 비판받아야 되는가? [34] 늘환한미소03-243753-5
- [인증]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1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344113
- 온라인게임의 역사 : 보안 전쟁사 - 프롤로그 [이미지] [6] 채플리스03-24193910
- . [13] 순한양님03-2315584
- 최근 GDC에서 이루어진, 일본의 인디시장에 관한 매우 흥미로운 QnA [1] 조선03-221133-1
- 꿈의 게임. RTS + FPS 하이브리드 장르의 구현. [8] 순한양님03-2014221
- 미래의 '게임채팅' 방법은? [이미지] [5] s큰방울03-192124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