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존 TIG 도우미 게임별 아지트

아주아주 미련한 ´테라´와 그 일당들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339&board=36 주소복사

- 욕설도 있고, 상당히 감정적인 상태에서 쓴 글이니 거북하신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한게임은 이미 테라를 포기했다고 봐야 할까.

상용화 초기에 반짝 벌어 이익을 남기자는 것이 한게임과 블루홀의 생각이라고 밖에 이해할 수 없다.


업데이트는 꾸준히 하고 있지만, 테라는 온라인게임이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것을 갖추지 않았다. 바로 유저의 편의성.


게임 내 자동 네비게이션 같은 시스템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게임 외적인 문제로써 클라이언트를 다운로드 받고 설치하여 실행을 하는 것. 즉, 게임 실행에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문제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테라는 클라이언트 다운로드에서부터 유저에게 멘붕을 일으키게 만든다.


우선, 클라이언트의 용량이 약 26기가를 육박함에도 불구하고 풀 다운로드를 지원하지 않는다. 테라는 자체적으로 폴더 다운로드 형태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어디서 이런 병신같은 다운로드 시스템을 가져왔는지 담당자의 멱살을 잡고 묻고 싶다.


폴더 다운로드 방식이란 쉽게 말해 테라가 설치된 폴더 자체를 다운로드 받는 방식이다. 인스톨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상당히 좋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26기가를 한 번에 받으려면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린다. 더군다가 가장 큰 문제는 이어받기를 지원하지 않아서 중간에 취소를 하거나 끊기면 다시 처음부터 받아야 한다.


어제 약 5시간에 걸쳐 다운로드 받았지만 99%에서 더이상 진행이 되지 않아 취소를 했다. 그리고 다시 다운로드 받았지만 이어받기는 되지도 않고, 유저를 우롱하는 듯 다운로드 시간이 120분이 됐다가, 150분, 220분 등 자기 마음대로 변동되어 결국 포기 하고 말았다.


한게임이 폴더 다운로드 방식을 적용하고 싶다면, 기존에 풀 다운로드 시스템도 같이 적용해 유저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 옳다. 하지만, 한게임은 무조건 자신들이 적용한 방법에 유저가 따라오기만을 강요했다. 자게에는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는 유저들의 원성글이 자자하지만, 한게임은 계속 이런 멍청하면서도 미련한 다운로드 방식을 고수 중이다.


업데이트를 하고 이벤트를 하면서 신규 유저 및 휴면 유저를 다시 게임 내로 끌어들이려고 하면 모하나. 이런 바보 같은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방식 때문에 게임을 시작하기도 전에 유저가 떨어져 나가는데 말이다.



1 0
Lv. 19 15%
Lv. 3 61%
포인트
5428
T-Coin
889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5342550
- 최근 모바일게임의 자동전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정의는진다04-271662
- 창세기전4 베타 해보신 분들께 물어 볼 것이 있습니다 바알세붑04-25134-2
- 모드 유료화는 좋은 선택일까? [10] 고양이를부탁해04-242680
- 창세기전4는 사실상 창세기전의 종말일지도 [2] 의학사전04-222881
- 지나치게 폭력적인 게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6] 겜야04-203920
- 이제 우리나라에서 패키지시장은 진짜 절대로 다시 생길 수 없는 걸까? [17] 무지개화살04-158681
- 우리나라에서 스팀으로 게임을 출시하지 않는 이유 [이미지] [10] jhkame04-1314830
- [인증] [해외기사] 0.23%의 유저가 60%의 매출을 창출한다 [이미지] [9] Gimmi04-1119565
- 최저임금 안주는 회사, 무조건 탐욕으로 몰면 곤란합니다. [8] 베피데피보04-101075-2
- [인증] 한국 게임, 겨울이 오고 있다(Winter is coming). [8] 듀란달04-09137126
- 카카오게임샵에대하여. [3] 힐끗피카츄04-075640
- 창세기전4 업데이트 주간 오픈 방식에 대한 걱정 [2] afire04-055140
- 한국 온라인 게임이 퇴보하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 [43] 확율은나의힘03-2437857
- 리니지이터널.. 이렇게 되면 좋을거같은데.. [7] 심해장인03-171690-1
- 트랜스 미디어 스토리텔링의 성공사례 : “THE iDOLM@STER”를 중심으로 [23] 찬성03-1622461
- 드디어 국회에서 확률형 뽑기아이템에 대해 규제가 걸리기 시작하는군요. [10] Anat03-168360
- 모바일RPG,MORPG장르의 피해자인 유저들을 보며 [20] 진실을향해03-091568-9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진화된 연결의 고리 디아루가/펄기아/기라티나 [11] Xatra03-08269511
- 모바일RPG, MORPG게임이 MMORPG게임보다 나은점은? MMPRPG의장점은? 미래는? [4] 진실을향해03-07761-3
- 국내 모바일게임 수준은 유저들의 수준 / 모바일RPG,MORPG시대는 막을내리고 MMO.. [6] 진실을향해03-07923-4
- 게임기업은 댓글알바를 써서 여론을 만들까요? [6] 진실을향해03-07976-4
- [인증] 40대 게임개발자 좌담회에 대한 전직 40대 개발자의 생각 [이미지] [17] 듀란달03-02274829
- 게임은 예술이다? [15] 카이슈마02-2814996
- FPS의 시각적 맥락 [이미지] [6] Danto02-2615803
- [인증] 그래픽의 짧은 역사 ( Metrics Spec 채널 - XboxAhoy 번역 ) 1부 ~ 5부 [10] 베스던02-22433511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