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복무 중인 군인의 기대중인 게임들

http://www.thisisgame.com/webzine/community/tboard/?n=102246&board=36 주소복사

작년 10월 24일 입대하여 첫 휴가를 일병 2호봉이 되서 나와서야 글을 쓰는 WATAROO입니다. 글을 정말 오랜만에 쓰는군요. 일단 군대 있을때는 그곳 환경상 게임이랑은 동떨어져서 그저 싸지방(싸이버 지식 정보방)에 쳐박혀서 신작게임들과 게임에 관련되서 세상 돌아가는걸 부대 안에서 접했습니다. 

훈련소 때는 티비도 못보던 터라 전혀 접하지 못하고 나중에 자대와서 보니까 많은 신작들도 나오면서 여러가지 사건들도 접하면서 네이트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입대전에 크게 이슈화 됬었는데, 제가 훈련소 있던사이에 넥슨도 네이트와 관련하여 방대한 개인정보가 해킹으로 인해 유출 당했다는 이야기를 접하면서 제가 보지 못한 동안 많은 사건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뭐 ..이러쿵 저러쿵 해서 현재 군 복무 중 입니다만.. 이번 휴가는 신병 위로 휴가! 그동안 싸지방에서 있었는데 정작 하고싶은 게임들은 아직 발매를 안했더군요. (블앤소는 2차때 해봐서 그런지 감흥도 없는 편),  뭐 심심하게 휴가 나와서도 좀 아침부터 저녁되기전에 밖에 나가서 놀다가 이렇게 글을 씁니다. 원래는 쓰고 싶었던 것이 있었는데, 아직 군생활이 많이 남은터라 (-_- 슬프고도 안타깝도다..) 나중에 짬을 많이 먹으면 본격적으로 제가 생각하던 글들을 써볼 생각이고 군입대 전에는 책을 전혀 안읽었는데, 책좀 읽으면서 글을 조리 있게 쓰는법도 알아가면서 많이 배워야겠습니다.

(쓸떼없이 서론이 너무길다 -_-;;)

제가 생각하는 기대작들을 소개하겠습니다.

맥스페인3
제목 없음3.JPG

첫번째 타자는 GTA 시리즈로 유명한 Rockstars games의 '맥스페인3'가 되겠습니다, 전작인 2가 2003년에 나온 이후로 2009년 부터 3가 나온다고 말은 있었지만, 계속 연기만 하다가 이번에 확정적으로 6월 1일 발매를 확정 지었습니다. 영화 '영웅본색'의 주윤발의 권총 액션이 생각나게 하는 게임입니다, 블릿타임이라는 슬로우 모션과 같은 이게임의 특징 중 하나인 이기능을 이용해 적들의 총탄을 느린상태에서 피하면서 그 사이에 적에게 총을 가하는 영웅본색의 느낌을 그대로 달면서, 정말 명작이라 불릴 정도로 국내에서도 팬층이 두터운 게임 입니다. 3번째 시리즈가 9년만에 다시 팬들을 찾아 뵙는데, 전편인 2탄 이후에 게임 스토리가 12년이 지난 뒤 중년이 된 주인공 맥스의 모험을 담은 이번 작품은 정말 기대됩니다.

 

max_poster_date.jpg 
영화처럼 흑역사로
남지 않기를..

오브듀티 블랙옵스2

acaa51ff73e3c23833b2f66bdcad6feb.jpg

그다음 기대작은 바로 '콜오브듀티:블랙옵스2' 입니다. 전작 블랙옵스1의 경우 최적화 때문에 실망했었는데, 입대후에 모던웨페어3가 발매하고 사람들의 말로는 정말 콜오브듀티3이후에 최악의 작품 이라고 비평할 정도로 실망한 모습을 보인 모던워페어3가 콜오브듀티 시리즈에 먹칠을 했다는 것을 이번 작품이 다시 원기회복을 할지 기대됩니다. 물론 블랙옵스1의 평도 좋지만은 않아서 걱정될뿐만 아니라 게이머들 사이에 '2차 세계대전 이나 현대전으로 쭉 이어진 원작 FPS게임 시리즈가 미래전을 넣으면 흥하지 못한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었습니다.

사실 '콜오브듀티4: 모던워페어1'이 발매 될 당시에 많은 비난들이 쏟아져서 어느 팬은 "메달오브아너가 정통성을 버린 콜오브듀티"를 이길꺼라고 했던 대부분 유저들의 우려와 달리, 오히려 메달오브아너:에어본을 냈던 메달오브아너는 추락을 겪고 모던워페어1은 판매량 700만장을 돌파하며 2007년 기준 최고 판매 게임 및 각종 리뷰 만점평가 및 xbox라이브 1위 차지게임계 아카데미상 AIAA ‘올해의 게임’ 등 10개 부문 노미네이트등을 수상하며 크게 부흥했던 콜오브듀티의 시대 변화가 이번 작품은 순서가 2차세계대전(1,2,3) ->현대전 (4 :MW1 ,MW2, MW3) -> 미래전 (BO2) 의 행보로 전작의 영광처럼 다시 부흥할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고스트 리콘 온라인6eebff8110fa0c4be005ad251ca7fe17.jpg

사실 글쓴이는 한번도 이 게임의 시리즈를 한작품도 접해본 적이 전혀 없는 게임입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TPS 게임이 온라인으로 나온다는 말을 들으니, 당연히 기대할수 밖에 없고, 더군다나 국내 TPS 게임중 그렇게 크게 흥한 게임이 없는터라, 한번 기대를 하면서 나오길 기다리는 게임중 하나입니다, 물론 한국에 정식서비스는 하고 있지 않지만 글쓴이가 과거에 크게 기대했던 국산 TPS 온라인 게임 '헤쎈'과 '디젤' 두작품을 해보니, 국내에서는 TPS가 흥할수 없는 건가? 하며 떠올리게 됬는데, 고스트 리콘 온라인이 얼마나 크게 국내 유저들의 신의를 얻을지 기대됩니다. (얼마 전에 베타 테스트를 진행 한거 같은데. 자세한 정보가 없군요.)

공식 트레일러
 

크라이시스3
Crysis-3.jpg

전작인 1 발매당시 게임 그래픽의 대혁명을 보여준 게임, 물론 이게임에 등장하는 슈트가  탐날 정도로 미래 군인의 장비(-_-)와 흡사해 보이는군요, 실제로도 저 슈트를 비밀리에 개발하고 있다는데. 2 이후 정글이 되버린 대도시 뉴욕을 배경으로 한 이번 작품, 크라이시스 1때 처럼 자유도를 넓혀서 진행하는 방식으로 바꾼다는데, 2때는 약간 뭔가에 사로 잡혀있는 듯이 억지로 하는 텁텁한 느낌이 강했는데 이번 작품은 1때의 모습을 반영하고 새로운 무기, 적들도 등장하는데, 얼마나 변했을지.. 크게 기대하는 작품 중 하나에 손꼽힙니다. 
발매는 2013년!  

내 전역은 2013년 7월 23일(-_-안보여)

 

4가지 작품들이 지금 기대하는 게임들 인데, 개인적인 부분이라 납득 못하실 부분도 있겠지만 제 자신의 판단한 주관적인 관점이라 그냥 흥미거리로 읽어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우선 .. 전역하면..

컴퓨터를 사야겠습니다 -_-
0 0
Lv. 7 89%
Lv. 1 8%
포인트
1963
T-Coin
3

항상 게임을 즐기며, 이나라가 게임에 대한 인식이 바꼈으면 하는 소망을 지닌 게이머

WATAROO 입니다.

 

정치인,사회의 언론사 분들 게임은 여러분들이 바라보는 잘못된 편견과 생각 만큼 더럽고 혐오 스러운게 아닙니다. 게임은 문화예술의 일부분 이며, 절대로 뗄래야 뗄수없는 존재입니다 .
 

http://www.onlifezone.com/wcg 

http://blog.naver.com/wataroo2

컴 구매: 2013. 7.16

CPU:Xeon E3-1230v2 3.3Ghz
M/B:ASRock B75M R2.0 에즈윈
VGA:inno3D 지포스 GTX970 OC D5 4GB (14년 9월 23일 교체)

RAM:TeamGroup DDR3 8G PC3-12800 X 2 (16G)
SSD:Plextor M5S Series (128GB, PX-128M5S)
HDD:Seagate 2TB Barracuda XT ST32000641AS
POWER:AURA 600P14AR 80PLUS BRONZE (ATX/600W) 
CASE: BRAVOTEC Stealth EX
MONITER: BENQ GW2760HM

 

BF4 Stats Banner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신규 게시판에서 쿨/배드의 사용방법이 변경됐습니다. [22] 비니06-135906551
- 자동전투 게임은 잘못된 것일까요?? [10] 늘환한미소07-292270
- 파판14 오픈이 다가오는 가운데 생기는 안타까움 [이미지] [2] Nicktup07-232900
-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다는 발상의 결과... [9] loberta07-233460
- 게임 내 깨알같은 오마주들 [이미지] Nicktup07-174712
- 운영의 한계를 교묘히 빠져나가는 아이템 사기 [이미지] [3] 네오쏭이07-13613-3
- GTA5 - 21세기 매너리즘 [6] Danto07-08598-1
- 요즘 게임에 대한 생각 [5] 리미트롤06-259692
- [인증] 포켓몬스터의 추억을 되새기며-진실의 백색, 이상의 흑색 블랙/화이트 [19] Xatra06-16292011
- [펌] 게임업계 취업준비생 포트폴리오/이력서 관련 현업 종사자의 글 [12] 셜록홈즈06-1513124
- [기사] 실행과 종료뿐? 자동 시스템은 절대악인가? [13] Gimmi05-1320632
- 유저님들 너무 자책하지 맙시다. [4] 유키가미05-1019465
- 게임의 선점효과에 대한 잡설 [5] 의학사전05-0915472
- 자동전투 게임에 대한 잡상 [11] 듀란달05-0818157
- '확률형 아이템'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서 든 생각 [16] 무지개화살04-302099-2
- 이번 NC소프트의 MXM이 성공해야하는 이유 [14] PDA201304-302373-14
- VR 시장은 열릴 것인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미지] [5] 아프04-2819962
- 최근 모바일게임의 자동전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21] 정의는진다04-2730053
- 창세기전4 베타 해보신 분들께 물어 볼 것이 있습니다 바알세붑04-251492-4
- 모드 유료화는 좋은 선택일까? [10] 고양이를부탁해04-2417080
- 창세기전4는 사실상 창세기전의 종말일지도 [2] 의학사전04-2217600
- 지나치게 폭력적인 게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8] 겜야04-2017290
- 이제 우리나라에서 패키지시장은 진짜 절대로 다시 생길 수 없는 걸까? [18] 무지개화살04-1525311
- 우리나라에서 스팀으로 게임을 출시하지 않는 이유 [이미지] [11] jhkame04-1332560
- [인증] [해외기사] 0.23%의 유저가 60%의 매출을 창출한다 [이미지] [9] Gimmi04-1139836
- 최저임금 안주는 회사, 무조건 탐욕으로 몰면 곤란합니다. [9] 베피데피보04-102708-2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