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스트라이크 한국 론칭 기념 이벤트 11월 20일부터 TIG가 오브 5만개를 쏩니다!
미네랄 (이정한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esports/nboard/163/?n=34461 주소복사

[GSL]안상원, “긴장 안 하는 것이 관건”

긴장 하지 않으면 높은 곳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27, 목동 곰TV 스튜디오에서 열린 무슈제이 GSL 시즌3 코드S 16 A조에서 IM의 안상원이 조 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첫 경기에서 접전 끝에 엠파이어의 김동환을 제압한 안상원은 팀 동료인 정종현을 제압하고 올라온 윤영서를 2:0으로 격파하고 8강 진출권을 따냈다.

 

1위로 8강에 올라간 소감은?

 

8강에 올라가서 너무 기분 좋다. 차기 코드S 잔류를 확정해서 기쁘고, 이번 경기를 통해 다양한 경기 스타일을 보여준 것 같아서 좋다. 팬들이 나를 운영 밖에 못하는 선수로 알고 있길래 이번에는 전략과 타이밍 러시만 준비해서 나왔다.

 

1위로 8강에 올랐는데 예상했나?

 

1위는 예상하지 못했다. 김동환 선수와의 경기는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고, 만약 윤영서 선수가 종현이를 이겨주면 조 1위로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윤영서 선수의 경기 스타일이 너무 획일적이라서 이길 자신이 있었다.

 

최근 저그전 할만한가?

 

테란은 저그 상대로 조금 안 좋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토스는 저그 상대로 할만한 것 같다 프로토스 선수의 개인 역량이 얼마나 좋으냐에 따라 승패가 갈린다. 나는 평소 경기에서 관문 멀티를 했는데 이는 다른 프로토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함이었다. 많은 프로토스들이 제련소 멀티를 선호하는데 그럴 경우 이기기 힘들다. 특히 다전제의 경우 너무 무난하게만 하면 프로토스가 저그를 이기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이다. 다른 프로토스들도 나처럼 다양한 운영을 좀 했으면 좋겠다.

 

상위 라운드에서 붙어보고 싶은 선수가 있나?

 

사실 코드S에 있는 선수들은 상대하기 다 부담스럽다. 하지만 피할 수 없는 만큼 누가 올라오든 좋은 경기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시즌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나?

 

평소 경기를 할 때 별다른 생각 없이 경기를 한다. 덕분에 긴장을 안 해서 좋은 경기력이 나오는 것 같다. 긴장만 하지 않는다면 가장 높은 곳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온게임넷 스타2 스타리그 예선에 출전하는데 통과할 자신 있나?

 

조를 보니 예선인데 코드S더라. 내가 보기에는 예선을 가지고 방송을 해도 좋은 정도로 쟁쟁한 선수들이 출전한다. 그냥 전처럼 별 생각 없이 경기할 것이고, 긴장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

 

해외 대회 출전 계획은 있나?

 

물론 해외 대회 욕심은 있다. 내가 해외 대회에 출전하고 싶은 이유는 타이틀 욕심도 있지만 지금껏 해외에 한번도 나가보지 못했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가보고 싶다는 욕심도 있다. 기회가 된다면 해외 대회 출전해서 좋은 경험 쌓고 싶다.

 

더 하고 싶은 말은?

 

오늘 편안하게 경기를 해서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아 기쁘다. 우리 팀의 유기성과 ()효종이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감독님과 형수님, 가족들과 항상 응원해주는 두 친구 소현이, 진수, 아낌 없는 후원 해주시는 후원사 LG전자, 스틸시리즈, 구김스컴퍼니, 앤비디아, 코카콜라에게 감사 드린다. 특히 경기 3일 전에 키보드가 고장 났는데 당일에 바로 키보드를 보내주신 스틸시리즈의 배려에 감사 드린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