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thisisgame.com/esports/nboard/163/?n=32264 주소복사

[GSTL 결승]박외식 감독, “앞으로 보여드릴 것이 더 많다”

프라임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이정훈



프라임이 GSTL 첫 우승에 성공하면서 신흥 강호로 떠올랐다.

 

프라임은 현지시각으로 4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코스모폴리탄호텔 첼시 볼룸에서 펼쳐진 2012 GSTL 시즌1 결승전에서 스타테일을 5:2로 격파하고 첫 우승에 성공했다. 선봉으로 나선 조성주가 1킬을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고, 1:2 상황에 출전한 에이스 이정훈이 무려 4킬에 성공하며 완벽한 승리를 만들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GSTL 우승을 차지했다. 기분이 어떤가?

 

아직까지 실감이 나질 않는다. 이정훈 선수가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그리고 외국에서 처음으로 펼쳐진 단체전에서 프라임이 우승을 차지해서 매우 기쁘다.

 

오늘 경기에서는 언제쯤 우승을 예감했나?

 

솔직히 이정훈 선수가 약간 불미스러운 일이 있기도 했지만, 재경기 판정이 났을 때 이정훈 선수가 경기를 마무리해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오늘은 굉장히 기쁜 날이지만 마음 한 켠으로 웃음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좋은 날에 좋지 못한 일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정훈 선수가 안 좋은 상황에서 컴퓨터가 다운됐고, 큰 무대에서는 신중한 판단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 와중에 이정훈 선수가 정말 이길 수 없는 상황이었다면 원이삭 선수의 우세승을 인정하려고 했고, 그런 마음가짐으로 리플레이를 확인했다. 리플레이를 확인한 결과 상대의 우세승을 판정하긴 힘든 상황이었고, 이정훈 선수가 충분히 할만한 경기였다.

곰TV 측에도 오해를 없애기 위해 리플레이를 공개하길 요청한다. 만약 스타테일이나 팬 여러분들이 보시기에 원이삭 선수의 우세승이 맞다면 프라임 감독에서 물러나겠다.

 

이번 시즌 우승의 원동력을 꼽는다면?

 

이미 인터뷰 등을 통해 밝힌바 있지만, 이번 시즌에는 현재 우리 팀의 선수를 데리고 우승을 못한다면 내 역량이 부족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선수들을 믿었고, 모두가 마지막까지 힘든 상황에서도 끝까지 열심히 해줬다. 라스베이거스에 와서도 시차나 현지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었고, 그런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모두 열심히 해줬기 때문에 오늘 이렇게 우승을 차지한 것 같다.

 

이정훈을 예상보다 빠른 타이밍에 기용했다.

 

3세트에서 최종혁 선수가 출전했는데 지는 바람에 테란 카드를 생각했다. 원이삭 선수의 기세가 좋기 때문에 꺾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우리 팀의 테란은 변현우, 이정훈 두 명의 카드가 있는데 이정훈 선수가 보다 확실한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예상했고, 두 선수가 상의한 결과 이정훈 선수가 나가기로 결정했다.

 

이번 시즌 우승으로 지난 시즌 준우승의 한을 풀었다. 이제 명문 팀 도약이 남았는데.

 

우리 팀은 스타2 베타 테스트가 진행되던 초창기에 창단한 팀이기 때문에 명문이라고 생각한다. 스타2 초반에 주춤하면서 다른 팀들에게 밀렸지만, 이정훈 선수를 필두로 몇 명의 선수가 성적을 내면서 명맥을 이어갔지만 강팀의 이미지는 주지 못했다.

하지만 우리 스스로는 우리 팀이 약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선수들 모두 우리 팀은 강하다고 알고 있고,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그러다 보니 이번 시즌에 진가가 발휘한 것 같다.

 

이번 시즌 우승의 일등공신을 꼽는다면 누구인가?

 

우리 팀의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해서 오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 같다. 우리 팀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이정훈 선수다. 어리지만 팀 내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고, 생각도 깊다. 게이머로서의 꿈과 목표도 크다. 프라임이 앞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이 더 많은데, 얼마 전 이정훈 선수의 MLG 우승과 오늘 GSTL 우승으로 그것을 시작했다고 생각한다.

 

다음 시즌에 정상을 지키기 위해 보완할 점을 꼽는다면.

 

우리 팀이 이번 시즌 우승을 차지하긴 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 모든 선수들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장현우 선수를 뒷받침할 수 있는 프로토스 카드를 육성해야 할 것 같다. 김홍제 선수가 있긴 하지만, 실력도 그렇고 수적으로도 부족하다. 프로토스 라인을 보강한다면 다음 시즌도 잘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전해달라.

 

가장 먼저 외국에서도 프라임과 e스포츠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나를 믿고 따라준 선수들에게도 고맙다. 나는 한 것 없다. 모두 선수들이 해준 결과다. 앞으로도 더 잘할 수 있도록 이번 우승을 발판 삼아 마음을 새롭게 다지겠다.

라스베이거스에 올 수 있도록 지원해준 TteSports와 OCZ에도 감사드린다. 한국에서 함께 와주신 곰TV 스태프를 비롯한 관계자들, 라스베이거스 현장을 찾아 응원해준 팬 여러분들께도 고맙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