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스트라이크 한국 론칭 기념 이벤트 11월 20일부터 TIG가 오브 5만개를 쏩니다!
맹독왕 (김경현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esports/nboard/162/?n=34769 주소복사

[와드]아주부 프로스트, 이제는 도전자다!

장건웅 바텀AD 변신, 탑 라이너 박상면 영입


<이미지 출처=LOL 더 챔피언스 홈페이지 캡처>


아주부 프로스트(이하 프로스트)는 지난 아주부 리그오브레전드 더 챔피언스 스프링 201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최근에는 형제 팀인 아주부 블레이즈(이하 블레이즈)가 더 각광을 받고 있지만 사실 아주부의 전신인 MiG를 대표하던 팀은 프로스트였다.

 

프로스트는 지난 시즌 준우승 이후 멤버와 포지션의 변화가 있었다. 원거리 딜러를 맡았던 로코도코최윤섭(스타테일)이 스타테일로 이적했기 때문. 원거리 딜러가 나갔으니 새로운 원거리 딜러를 영입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그 과정은 쉽지 않았다. 내로라 하는 원거리 딜러들은 이미 소속 팀을 갖고 있었고 아마추어 고수 중에서도 쓸 만한 원거리 딜러를 찾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프로스트는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탑 라인을 담당하던 리더장건웅(프로스트)이 원거리 딜러로 포지션을 바꾸고, 탑 라인에는 ‘Shy’ 박상면(프로스트)을 영입했다.

 

지난 시즌 로코-매라가 담당하던 바텀 라인은 이제 건웅-매라가 담당하게 됐다. 장건웅과 매라신홍민기(프로스트)의 호흡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무대에서 공개된 적이 없다. 장건웅과 홍민기에게 이번 시즌은 그야말로 도전의 무대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다른 팀들의 바텀 듀오와의 맞대결이 결코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바텀 듀오 뿐만 아니라 프로스트는 팀 전체가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시즌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결승전 직전까지만 해도 LOL 더 챔피언스의 주인공은 프로스트였지만 이제는 상황이 다르다. 형제 팀이자 최강팀의 자리에 올라선 블레이즈에 도전해야 하고, 기존의 강팀들에게도 도전하는 느낌이 강하다.

 

탑 라이너 박상면의 활약 여부 역시 중요하다. 탑 라인 포지션은 팀 전체의 전력을 좌우할 만큼 중요하다. 탑 라이너를 바꾸고 16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나진 실드의 사례만 봐도 알 수 있다. 박상면이 지난 시즌 장건웅만큼의 활약을 하기는 힘들겠지만 다른 팀의 탑 라이너에게 허무하게 무너지지는 모습만 보이지 않는다면 일단은 성공이다.

 

그래도 프로스트는 지난 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멤버들이 대부분 남아 있고, 오프라인 예선을 치르지 않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길었다는 것이 장점이다. 국내 정상급 정글러 중 하나인 이현우(프로스트)과 최고의 서포터 매드라이프 홍민기가 굳건히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은 위에서 언급한 불안 요소들을 어느 정도 상쇄시킬 수 있다.

 

최강팀의 자리에서 도전자의 자리로 내려왔지만 프로스트는 여전히 강팀으로 분류되는 팀이다. 하지만 변화는 언제나 위험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프로스트가 지난 시즌 만큼 강력하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