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랄 (이정한 기자) [쪽지]
http://www.thisisgame.com/esports/nboard/160/?n=35553 주소복사

[GSL 결승]안상원, 장민철 잡고 생애 첫 우승!

거신 교전서 압승 거두고 4:1로 경기 마무리



27, 부산 해운대 특설무대에서 열린 무슈제이 GSL 시즌3 코드S 결승 5세트에서 환상토스안상원(LG-IM)이 장민철(SK게이밍)을 제압하고 4:1 GSL 왕좌에 등극했다.

 

안상원은 2관문 이후 황혼의회를 건설한 반면 장민철은 로봇공학시설을 올리는 선택을 했다. 이후 추적자를 생산한 두 선수는 중앙에서 신경전을 펼치며, 안상원은 점멸 개발을 하면서 뒤늦게 로봇공학시설을 건설했고, 장민철은 관측선을 생산하며 로봇공학지원소를 건설해 거신을 준비했다.

 

안상원은 추적자의 점멸이 개발되고 관측선이 생산되자 점멸을 이용해 장민철의 본진을 흔들었다. 장민철은 거신을 생산해 가까스로 방어에 성공했으나 안상원의 공격이 거세 앞마당 멀티 타이밍을 놓치고 말았다. 첫 추적자 압박으로 상대의 병력을 본진에 밀어 넣은 안상원은 먼저 앞마당 멀티를 가져가 자원에서 우위를 점했다.

 

안상원은 암흑기사 건제가 여의치 않자 로봇공학시설을 2개 건설해 빠르게 거신을 모았고, 장민철은 거신에 불멸자를 조합해 강력한 한방 병력을 갖춘 뒤 멀티를 따라가 자원 부족을 해결했다.

 

이후 안상원은 점멸 추적자를 이용해 본진과 앞마당을 번갈아 견제해 수정탑 2개를 파괴하고 불멸자를 한 기 잡아내는 성과를 거뒀다. 장민철은 병력이 일정 수 모이자 중앙으로 진출해 본격적인 중앙 교전에 대비했다.

 

승부는 200 인구수 교전을 통해 갈렸다. 안상원은 거신이 일정 수 모이자 기사단기록보관소를 올려 집정관을 병력에 조합해 화력에서 우위를 점했다. 장민철은 안상언이 자신의 제 2 멀티 지역으로 공격을 감행해오자 모든 병력을 동원해 방어에 나섰으나 집정관과 발업 광전사 때문에 불리한 교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결국 안상원이 거신 교전에서 압승을 거두고 장민철의 멀티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 머슈제이 GSL 시즌3 코드S

▶ 결승

● 장민철 1 vs 4 안상원

1세트 대도시 장민철(, 3) vs 승 안상원(, 6)

2세트 여명 장민철(, 1) vs 승 안상원(, 7)

3세트 돌개바람 장민철(, 5) vs 승 안상원(, 1)

4세트 묻혀진계곡 장민철(, 1) vs 패 안상원(, 7)

5세트 구름왕국 장민철(, 7) vs 승 안상원(, 1)

베스트 댓글
에러 BEST 11.12.19 10:39 삭제 공감5 신고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댓글달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목록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